부자나라들 백신 독식…“저소득 국가, 2024년까지 기다려야”

[사진=wildpixel/gettyimagesbank]
미국, 영국 등 부유한 국가들이 코로나19 백신 물량의 상당 부분을 선구매하면서, 많은 나라들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이로 인해 비정부기구(NGO) 단체들은 백신의 불공평한 분배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주요국들은 이미 인구수를 훨씬 넘는 백신 도스를 확보한 상황이다. 캐나다는 인구의 6배, 미국과 영국은 4배, 유럽연합은 2배의 물량을 백신 회사와 계약했다.

각국 정부는 자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지만, 자국민에게 충분한 이득이 갈 수 있는 조건이 충족됐을 땐 타국민에 대한 배려도 함께 하는 국제 질서가 필요한 상황이다.

코로나발 양극화 발생…저소득 국가, 2021년에도 백신 확보 어려워

주요국들이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독식하면서, 개발도상국들은 점점 백신 확보 대열에서 밀려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경제·사회정의본부장인 스티브 콕번에 의하면 일부 국가들이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생산 가능성이 보이는 백신을 선점하면서, 남은 국가들은 대열에서 처지고 있다.

미국 존스 홉킨스 블룸버그 보건대학의 조사에 의하면 백신 물량의 51%는 전 세계 인구의 15% 미만에 해당하는 나라들에 의해 계약이 완료된 상태다.

국경없는의사회 정책보좌관에 따르면 최악의 경우 백신 접근이 어려운 저소득층 혹은 중산층 국가들은 앞으로 몇 년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미국 듀크대학교의 글로벌보건혁신센터 연구진들은 저소득 국가들이 국민에게 충분한 백신을 공급하려면 2024년까지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주요 구호단체들은 돌아오는 2021년에 전 세계 67개국만이 국민 10명 중 1명에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이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저소득 국가들은 코로나19가 아니어도 이미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기 때문에, 백신 불균형이 이를 더욱 심화할 우려가 있다. 결국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가장 늦게 백신을 공급받게 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이들을 경제적 위기로 더욱 몰아넣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코로나 백신으로, 국가 간 양극화가 더욱 심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코백스만으론 역부족…백신 개발, 글로벌 협조로 가능했단 점 유념해야

코백스 퍼실리티처럼 전 세계에 코로나19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겠다는 공동구매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코백스는 2021년까지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 아메리카 등 91개국에 최소 백신 20억 도스를 공급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자금난과 구조적 문제 등으로 인해 해당 프로젝트의 실패 가능성도 예측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정책보좌관에 의하면 부유한 나라들은 코백스를 통한 백신 확보를 임시방편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코백스 자금 조성이 어려운 상태다. 또한, 계약 약정에 따르면 코백스 예약 물량을 꼭 각 나라들이 구매해야 할 의무는 없다. 자금이 모인다 해도 제약사들의 백신 물량이 이미 일부 국가에 편중돼 있어 다른 국가들에게 돌아갈 백신을 확보하기도 어렵다.

추후 선진국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남은 백신들을 개발도상국 등에 기부할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저소득 국가 국민들은 결국 부유한 나라에서 남아도는 백신을 분배받을 때까지 고통에 처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구호단체들은 코로나19 백신이 빨리 개발되고 승인될 수 있었던 것은 전 세계의 협조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을 망각해선 안 된다고 말한다. 통상적으로 백신을 개발하는 덴 10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전 세계가 백신 개발 연구부터 임상시험, 자금 조달까지 모든 과정에서 협력했기 때문에 1년으로 단축할 수 있었던 만큼 백신 공급이 좀 더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는 제약사와 각국 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때까진, 그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는 점 역시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