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이 더 좋아..블루베리 먹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블루베리는 얼려먹으면 건강효과가 더 좋아지는 특성이 있어 제철을 가릴 것 없이 먹을 수 있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수시로 꺼내 먹으면 된다.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눈을 보호하고 몸속 발암물질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블루베리에 대해 알아보자.

◆ 냉동 보관하면..  “항산화 농도가 높아져요”

국내에서도 재배가 늘고 있는 블루베리는 여름에 많이 나오지만 겨울에도 제대로 된 영양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냉동실에 보관하면 항산화 성분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블루베리에 많이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의 농도가 얼리면 더욱 짙어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냉동 상태의 블루베리를 먹기 1시간 전쯤 냉장실로 옮겨 놓으면 신선함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 강력한 항산화물질 안토시아닌이 포도의 30배

채소, 과일에 많은 항산화 물질은 몸의 산화(손상, 노화)를 막아 각종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이 가운데 가장 탁월한 효과를 내는 성분이 바로 안토시아닌이다. 식물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보라색이나 빨간색을 띠게 하는 색소성분이다. 블루베리는 포도보다 약 30배 많은 안토시아닌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껍질과 씨를 통째로 먹어야 안토시아닌을 효과적으로 섭취 할 수 있다.

◆ “몸속 발암물질로부터 세포를 보호해요”

국립암센터 자료를 보면 블루베리에는 안토시아닌, 플라보놀, 레스베라트롤 등이 풍부해 음식, 대기오염 등에서 비롯된  잠재적인 발암물질들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한다. 암이 성장하기 좋은 조건인 감염을 줄여준다. 몸속에서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손상된 세포가 자연적으로 없어지도록 도와준다. 면역력을 올려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질병을 일으키는 물질들에 대한 방어력을 높여준다.

◆ 시력 감퇴-눈 피로 개선.. “눈 건강에 좋아요”

블루베리에 많은 안토시아닌 성분은 안구 망막에 있는 로돕신의 재합성을 도와준다. 빛을 감지하는 광색소인 로돕신이 부족하면 시력감퇴를 초래한다. 안토시아닌은 눈의 피로와 뻑뻑한 느낌을 덜어주고 야맹증 예방과 초기근시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블루베리에 함유된 비타민 A는 안구 건조증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블루베리를 하루 약 40g(20~30알)씩 3개월 이상 먹으면 시력개선 및 감퇴억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껍질에 안토시아닌과 비타민 등의 주요성분이 많으므로 껍질째 먹는 게 좋다. 코로나19로 스마트폰을 보는 시간이 늘어난 사람들에게 유익한 건강식품이다.

◆ 블루베리 껍질 위 뿌연 겉면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자료를 보면 블루베리를 자주 먹으면 체내의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일 수 있다. 블루베리 껍질 위 뿌연 겉면은 ‘과분’으로, 이 물질이 많을수록 달고 영양함량이 높다. 최대한 껍질의 과분을 남기며 씻는 게 좋다. 식초를 몇 방울 넣은 물에 10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잠깐 씻어내면 과육이 무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