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우울증 위험 높이는 뜻밖의 이유 하나

[게티이미지]

우울증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은 스트레스, 건강, 환경 등 여러 이유가 있지만, 갑상선기능항진증을 가진 성인 여성은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갑상선 기능이 정상인 여성보다 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대로 갑상선기능저하증 여성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일반 여성의 절반 수준이었다.

서울시립대학 도시보건대학원 박상신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여성 2,991명을 대상으로 갑상선 기능과 우울증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성인 여성의 갑상샘 기능과 우울증 및 스트레스)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박 교수팀은 연구 대상 성인 여성을 혈중 갑상선자극호르몬(TSH)ㆍ유리 티록신(free thyroxine) 농도를 기준으로, 갑상선 기능 정상 그룹, 갑상선기능저하증 환자 그룹, 갑상선기능항진증 환자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 성인 여성의 77.2%(2,310명)는 갑상선 기능 정상 상태였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전체의 20%(605명), 갑상선기능항진증은 2.5%(76명)였다. 갑상선기능항진증 여성의 우울증 유병률은 29.5%로, 갑상선 기능이 정상인 여성(9.4%)보다 거의 3배 높았다. 반면 갑상선기능저하증 여성의 우울증 유병률은 4.5%로 갑상선 기능이 정상인 여성의 절반 수준이었다.

박 교수팀은 혈중 갑상선자극호르몬(TSH) 농도에 따른 우울증 유병률의 차이도 밝혀냈다. TSH가 가장 높은 그룹(갑상선기능저하증) 여성의 우울증 발생 위험은 TSH가 정상인 여성보다 57% 낮았다. TSH가 가장 낮은 그룹(갑상선기능항진증) 여성의 우울증 유병률은 TSH 정상 여성의 2.8배였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갑상선기능저하증 여성의 우울증 위험이 낮은 것은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신진대사 속도를 늦춰 신체적ㆍ인지적 기능 유지에 도움을 주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갑상선 기능이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갑상선호르몬이 원활하게 분비되지 않으면 부신피질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CRH)과 코르티솔(cortisol)의 분비가 과도해져 뇌의 구조적ㆍ기능적 변화를 촉발하고 이로 인해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다는 이론이 제기됐다.

한편 갑상선 질환(갑상선기능저하증ㆍ갑상선기능항진증)과 우울증은 모두 여성에게 잦은 질병이다. 우울증의 평생 유병률은 남성 3.0%, 여성 6.9%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높다고 알려졌다. 2018년 기준으로, 여성이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남성보다 5.3배, 갑상선기능항진증으로 2.5배 더 많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