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성 아직 부족하지만…아스트라제네카 CEO, 백신 효과 자신

[사진=akinbostanci/gettyimagesbank]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오늘 영국에서 긴급사용승인 허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승인을 앞둔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의 효과성에 대해 재차 강조했다.

일요일인 27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최고경영자는 효과성과 관련, ‘성공 공식’을 찾았다고 밝혔다.

“심각한 감염은 100%, 변종에도 효과적” 주장

아스트라제네카 CEO인 파스칼 소리오트는 영국 ‘선데이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입원이 요구되는 수준의 심각한 코로나19 감염은 100%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 결과는 화이자-바이오엔텍의 95% 효과, 모더나의 94.5% 효과와 동일한 수준의 효과성을 보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최근 영국을 강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또 다른 변종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비교적 높다”고 덧붙였다. 단, “아직 확신할 수 없는 만큼, 테스트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영국에서 최근 발견된 변종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강하다는 점에서 확산세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영국 외 유럽 지역에서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물론, 일본까지 변종 유입이 확인된 상태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백신이 이 같은 변종으로 무력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앞서 화이자 측도 백신이 변종에 여전히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임상 중간발표 내용 비판 받아…명료한 설명 필요

영국 정부는 23일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교가 영국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백신 데이터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백신 사용 허가를 받게 되면, 1월 4일쯤 백신이 출시될 것이란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도 있었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임상 3상이 아직 진행 중인 만큼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한 최종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앞선 중간발표에서 두 번 정량 접종군 62% 효과와 절반+정량 접종군의 90% 효과의 평균값인 70% 효과성을 발표해 의구심을 낳은 바 있다.

접종량 실수로 인해 신뢰성이 하락한데다, 효과성 차이에 대한 설명이 아직 불충분해 이 같은 차이를 명료하게 설명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가 된 셈.

최종 결과를 통해 안전성과 효과성이 보다 투명하게 확보돼야 하는 상황이란 설명이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가진 장점을 강조하고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mRNA 백신이 초저온 수송이나 고비용 등의 이슈가 있어 개발도상국 도입이 쉽지 않은 만큼, 아스트라제네카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