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때 좋은 훌라후프…걷기와 같은 효과(연구)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훌라후프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둥근 테를 허리 등으로 빙빙 돌리는 기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집안에 있는 시간이 늘어난 요즘. 훌라후프를 돌려보면 어떨까.

30분간 훌라후프를 하는 것이 1시간 동안 6~7㎞를 빠르게 걷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분당 110m 정도를 걷는 것으로 서둘러 걷는 것보다 더 빠른 속도여서 운동 강도가 높은 편에 속한다.

미국 위스콘신대학교 라크로스캠퍼스 연구팀은 훌라후프 강좌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16~59세 여자 16명에게 30분간 훌라후프를 하게 한 뒤 산소 소비량, 심장박동 수, 운동 강도 등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30분 운동으로 210칼로리가 소모되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총 에너지 소비량을 따져봤을 때 훌라후프는 체중 조절에 충분히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Relative Exercise Intensity and Caloric Expenditure of Hooping)는 미국대학스포츠의학회(ACSM)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바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