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을 조심해야 할 이유 4

얼마 전 TV의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탤런트 김지훈의 체험담을 통해 ‘간헐적 단식’에 관심이 쏠렸다.  이 방송에서 그는 하루 16시간 공복을 유지하고 8시간 동안 음식을 섭취하는 식으로 체지방률을 7~8%로 낮췄다고 했다.

지금은 국내에도 꽤 알려진 간헐적 단식은, 공복 시간만 제대로 지키면 그 외 시간에는 원하는 음식을 마음대로 먹을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평소처럼 먹으면서도 건강증진과 체중 조절이 가능하다는 얘기에 솔깃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간헐적 단식의 장기적 효과와 안정성에 대한 검증은 미흡한 상황이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은 간헐적 단식을 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할 이유 4가지를 소개했다.

간헐적 단식의 방법은 여러가지다. 하루 걸러 단식하거나 하루 공복을 유지하고 다음 날은 평소 섭취 칼로리의 25%만 섭취하는 방법, 1주일에 이틀동안 하루 500~600칼로리를 섭취하는 주기적 단식과 하루 중 일정한 시간만 공복을 유지하는 방법이 있다.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은 어떤 방식을 선택하든 잠재된 부작용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뒤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선택해 서서히 적응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지적한다.

1. 몸이 아플 수도 있다= 단식기간에 따라 두통 무기력 변덕스러운 기분 변비 같은 중세를 경험할 수 있다. 만약 격일제 단식을 하고 있다면 주기적 단식으로 단계를 낮추는 것이 좋다.

2. 과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매우 힘든 일을 한 뒤에는 스스로에게 보상하고 싶어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 그래서 프랑크 후 영양학 과장(하버드 TH챈 공공의료스쿨)에 따르면 간헐적 단식을 하면서 식욕증가에 따른 과식에 탐닉할 위험이 있다. 또한 간헐적 단식처럼 인체의 자연스러운 순환리듬과 어긋나는 식습관은 신진대사를 떨어트린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된 바 있다.

3. 노인의 과도한 체중감소가 우려된다=간헐적 단식의 효과에 관해 젊은 층과 중년층에 대한 단기 연구가 있었을 뿐. 노년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결과는 부족하다. 실버 세대에게는 한층 주의가 요구된다. 노인들은 과체중도 걱정이지만 뼈와 면역력, 에너지 수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살이 지나치게 빠지는 것 역시 위험하다.

4. 특정 약물의 복용시 위험할 수 있다=당뇨병 같은 지병이 있는 환자들이 의사와 상의 없이 식사를 아예 거르거나 칼로리를 제한하는 단식을 하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 또 혈압이나 심장 질환 관련 약을 복용한다면 평상시보다 긴 단식 기간 때문에 나트륨 칼륨 그리고 다른 미네랄의 불균형을 쉽게 일으킬 수 있다. 어지러움, 소화장애 등을 막기 위해 음식을 먹으면서 약을 복용해야 하는 사람도 간헐적 단식과는 맞지 않는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