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241명 “또 최다기록, 첫 1200명대 나왔다”

24일 광주광역시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산타 복장을 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 시작 전에 소독을 하고 있다. 의료진은 격무와 감염 위험에 시달리면서도 산타 복장으로 시민들에게 위안을 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241명 발생, 최다 기록이 또 나왔다.

이는 지난 1월 코로나 국내 발생 이후  처음으로 1200명대를 기록한 것으로 전날(985명)보다 무려 256명 증가했다.  지금까지 최다 기록은 지난 20일 1097명이었다.

특히 수도권 국내발생만 862명으로 역시 지역 최다 기록을 넘었다.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288명이 확진되면서 전체 확진수가 크게 늘어났다.

사망자는 17명 늘어 누적 773명이 됐고 위중-중증 환자는 20명 증가해 311명을 기록, 첫 300명대에 진입했다.

인공호흡기와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치료가 필요한 위중-중증 환자는 15일 205명 이후 열흘 만에 300명대를 기록, 병상 부족 문제가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 일주일 간  확진자 수는 1053, 1097, 926, 869, 1092, 985, 1241명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41명 발생, 누적 확진자는 5만4770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1216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여파로 서울 550명·경기 257명·인천 55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했다.

이어 부산 21명, 대구 21명, 광주 35명, 대전 13명, 울산 12명, 세종 1명, 강원 13명, 충북 42명, 충남 79명, 전북 12명, 전남 4명, 경북 67명, 경남 14명, 제주 20명 등이다.

전국적으로 요양시설, 교회, 지인모임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지속됐다. 감염경로 추적에 어려움이 있는 확진자가 쏟아졌다.

서울은 동부구치소 뿐 아니라 강서구 교회 관련(누적 226명), 동대문구 교회 관련(누적 16명), 구로구 요양병원·요양원 관련(누적 142명), 강동구 지인모임 관련(누적 11명) 등 기존에 집단감염이 일어났던 곳에서 추가 환자가 속출했다.

광주광역시도 노인요양원에서 환자 10명, 요양보호사 2명이 추가로 감염되면서 누적 환자가 모두 41명으로 늘었다. 강원도는 스키장·관광지 운영이 내년 1월3일까지 중단된 가운데 철원 등의 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이어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