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100세 폐암 할아버지 수술 성공했다

김영원 할아버지와 의료진이 퇴원을 앞두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중앙대병원]
중앙대병원은 21일 폐암에 걸린 세계 최고령 100세 환자의 수술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암센터 박병준 흉부외과 교수팀은 지난 15일 김영준 할아버지의 폐 우상엽에 위치한 악성 폐암을 절제했다.

할아버지는 평소 허리가 좋지 않아 척추 시술을 위해 CT 촬영검사를 하다 폐에 이상 소견이 있어 흉부 CT 검사와 폐 조직검사 등을 통한 정밀검사를 시행한 결과, 비소세포성 폐암으로 진단되어 수술을 받게 됐다.

박 교수팀은 할아버지의 폐 우상엽에 위치한 2.5cm 크기의 초기 악성 폐암을 최소 침습적 폐절제술인 흉강경하 우상엽 절제술 및 종격동 림프절 곽청술을 시행했다. 수술 후 나흘 만인 지난 19일 할아버지는 호흡곤란이나 기타 합병증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폐암에 있어 100세가 넘는 환자의 수술에 성공한 것은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로 지금까지 보고된 바에 의하면 이번 사례가 처음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전체 암 수술에 있어 최고령은 2016년 국내 한 대학병원이 시행한 만 103세 여성의 대장암 수술이다.

박 교수는 “최근 5년간 국내 100세 이상의 인구는 5배나 증가하여 2만 명을 넘어가고 있어, 100세 시대를 넘어 150세 시대를 바라보는 때에 나이는 폐암 수술의 걸림돌이 아니다”며 “의학기술이 섬세하고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앞으로도 초고령 환자의 적극적인 폐암 수술을 통한 치료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