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혈 예방 위한 철 섭취 기여 식품 1위 쌀밥, 2위 계란

[게티이미지뱅크]

빈혈 예방을 위한 한국인의 철 공급 기여 식품 1위는 쌀밥, 2위는 계란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약대 유기연 박사가 지난 7월 서울대에 제출한 박사 학위 논문에 따르면  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소아ㆍ청소년 환자데이터 세트(HIRAPPS)에 포함된 만 18세 미만 어린이ㆍ청소년 84만6752명을 대상으로 철 결핍성 빈혈ㆍ만성질환 빈혈 등 빈혈과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18세 미만 어린이ㆍ청소년 중 빈혈 환자는 전체의 2.3%(19,628명)였다. 빈혈이 없는 어린이ㆍ청소년 대비 빈혈 환자의 천식 유병률은 2.1배였다.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은 1.6배,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은 1.2배 높았다.

천식ㆍ아토피 피부염ㆍ알레르기 비염은 순차적 발생이 쉬운 질병이어서 흔히 ‘알레르기 행진’이라고 부른다. 12세 미만 빈혈 어린이가 세 ‘알레르기 행진’ 질환을 모두 가질 위험은 빈혈이 없는 어린이의 3.9배에 달했다. 전반적으로 남자 어린이ㆍ청소년의 알레르기 질환 유병률이 여자보다 높았다.

유 박사는 연구 논문에서 “어린이ㆍ청소년 빈혈 환자에서 아토피 피부염ㆍ알레르기 비염ㆍ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 유병률이 높고, 알레르기 질환이 많이 있을수록 빈혈 유병률이 증가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이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인한 염증성 상태가 빈혈을 유발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라고 지적했다.

국내에서 빈혈 중 발생 1위는 철 결핍성 빈혈, 2위는 만성질환 빈혈이다. 각종 염증성 질환 환자에게선 면역 활성화와 철 결핍으로 철 항상성 유지에 장애가 나타나 염증성 빈혈이라고도 불리는 만성질환 빈혈이 생길 수 있다. 만성 염증 상태에서 철은 대식세포 외부로 이동하지 못하기 때문에 혈액 내 철수치가 낮아지면서 빈혈 상태가 된다.

철 결핍성 빈혈의 일반적인 예방법은 철이 풍부한 식품 섭취다. 만성질환 빈혈의 치료는 단순히 철만 투여해선 안 되고 당뇨병ㆍ심혈관질환 등 기저질환을 조절하거나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대한영양사협회 이영은 회장(원광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우리 국민의 철 섭취에 기여하는 식품은 주식인 쌀밥이 1위, 계란이 2위로, 계란을 통한 철 섭취가 소고기ㆍ돼지고기ㆍ닭고기보다 많다(2018년 국민영양통계)”며 “철은 면역세포인 T 세포 형성에 보조 역할을 하고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병원체를 공격하므로 코로나19 시대에 꼭 필요한 영양소”라고 했다. 철이 풍부한 식품으로 계란 외에 콩ㆍ마른 과일ㆍ견과류ㆍ통곡ㆍ육류ㆍ동물의 간ㆍ시금치ㆍ케일 등이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