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간달프, 코로나 백신 맞고 남긴 말

[사진=이안 맥켈런 경 트위터 캡처]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마법사 간달프, ‘엑스맨’에서 매그니토 역을 맡았던 영국 배우 이안 맥켈런 경(81)이 코로나 19 백신을 맞았다.

런던 퀸스 메리 대학병원에서 화이자사의 백신을 맞은 맥켈런 경은 “아프지도 않고 편안하게 접종받을 수 있었다”면서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나처럼 오래 산 사람들은 (그동안 다른) 백신을 맞았기에 아직 생존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주저 없이 접종을 추천한다”고 글을 남겼다.

영국은 지난 8일 세계 최초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17일 현재 약 14만 명이 접종했다. 맥켈런 경처럼 80세 이상 고령자는 우선 접종 그룹이다.

영국 보건당국은 배우 등 명사들의 접종 사실이 백신의 안전성을 의심하는 대중을 안심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 엘리자베스 여왕(94)과 남편 필립 공(99)의 백신 접종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왕실은 “접종하면 대중에 알리겠다”고 밝힌 상태.

한편, 맥켈런 경 등이 최근 맞은 화이자 백신은 1차분이다. 21일 후에 두 번째 접종을 해야 예방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