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빼는 데 자몽? “약 먹을 때는 주의해야”

[사진=게티이미지]

뱃살을 빼는 데 자몽이 도움이 된다는 외국의 언론 기사가 나왔다. 식사 전에 자몽 반 개나 자몽주스 한 잔을 마시면 체중 감량에 효과적이란 것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Daily Express)는 최근  ‘식품영양연구’(Food and Nutrition Research) 학술지(2015년)에 발표된 논문에서 “자몽(자몽주스 포함)을 더 많이 먹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체중이 더 적게 나갔고, 허리둘레가 더 짧았다. 혈관 건강에 유익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농도도 더 높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연구팀은 자몽을 먹은 사람이 식이섬유를 포함한 더 많은 필수 영양소를 섭취한 것이 체중 감량을 도운 것으로 해석했다.

‘영양과 신진대사’(Nutrition and Metabolism)에 실린 논문에서는 자몽 주스에 풍부한 비타민C가 복부에 쌓인 지방의 연소를 돕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타민C 섭취가 부족하면 운동 중 지방 산화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혈중 비타민C 농도가 낮은 사람과 높은 사람의 지방 연소율을 비교한 결과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운동 중 지방 연소율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미국영양대학저널’(American College of Nutrition)에 게재(2010년)된 5년 추적 연구에선 100% 자몽 주스를 마신 사람이 더 날씬하고 비만이나 뱃살로 인해 고민할 가능성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의 온라인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엔  생쥐 실험 결과 고지방 사료와 자몽주스를 함께 섭취한 생쥐의 체중이 고지방 사료만 먹은 생쥐보다 18.4% 적었다. 자몽주스를 함께 먹은 생쥐에서 공복혈당은 13~17%, 공복 혈중 인슐린 농도는 3배, 간의 중성지방 농도는 38% 감소했다.

이 기사에서는 “식사 전에 자몽 반이나 자몽 주스 한 잔을 섭취하면 금방 포만감이 생겨 식사할 때 열량을 적게 섭취하고 잠재적으로 체중을 줄일 수 있다. 자몽에 물과 수용성 식이섬유가 허기를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자몽 섭취가 혈중 인슐린 농도를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도 몸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지방 저장 호르몬’으로 통하는 인슐린은 몸에 저장 지방을 증가시키고 지방 산화를 억제하며 비만을 촉진한다. 이 기사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하지만 이 기사와 별도로 우리나라  식약처는 암로디핀과 니페디핀 등 칼슘채널 차단 고혈압약을 먹었다면 2시간 정도는 자몽쥬스를 마시지 말라고 당부하고 있다. 자몽쥬스가 칼슘채널 차단 효과를 지나치게 키워서 부작용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환자가 자몽을 많이 먹을 때는 의사-약사와 상담하는 게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