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078명 “역대 최다기록 또 나왔다”

코로나19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사진은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응급실로 이송시키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전날   880명보다 198명 늘어난 1078명 발생했다. 3일 만에 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국내 지역발생만 1054명이다.

지난 일주일 간  확진자 수는 682, 689, 950, 1030, 718, 880, 1078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는 12명 늘어 누적 612명이 됐고, 위중-중증 환자는 21명 증가해 226명이다. 산소마스크를 써야 하는 위중·중증 환자도 연일 역대 최다 기록을 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78명 증가해 누적 인원이 모두 4만544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1054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373명, 경기 320명, 인천 64명 등 수도권이 757명이다. 이어 전북이 75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 41명, 충남 35명, 경북 28명, 대구 27명, 충북 22명, 경남 19명, 대전·제주 각 15명, 강원 8명, 울산 6명, 전남 4명, 광주 2명 등이다.

전국의 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북 김제시 요양원에서 모두 62명이 확진되면서 지역 총 환자수가 크게 증가했다. 부산에서도 여러 곳의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왔고 울산에서는 요양병원 한 곳에서 누적 20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은  용산구 건설현장, 강서구 교회, 종로구 음식점, 노원구 회사 , 구로구 고등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도는 부천시 요양병원(누적 117명)에서 환자가 이어지고 있고 파주 육군 모 부대에서 집단감염이 나왔다. 오산에서는 어린이집 교사-원생이 확진됐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고령자 및 기저질환자(고혈압, 당뇨병 등)의 위험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전체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51%를 넘었다.  80세 이상의 경우 코로나에 걸리면 15%가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망자들 중 60세 이상은 95%에 이른다.

산소마스크를 써야 하는 위중·중증 환자들의 상황도 비슷하다. 60세 이상이 전체 위중·중증 환자들의 85% 수준이다. 50대 위중·중증 환자도 13%를 넘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