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안심 못해” 추운 날씨에 식중독균이 나오는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선편의식품을 차량 트렁크에 2시간가량 두면 기온이 떨어진 겨울에도 식중독균인 황색 포도상구균이 검출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선편의식품은 농산물이나 임산물을 세척, 박피, 절단 등 단순 가공 공정을 거치거나, 그대로 먹을 수 있는 단순 가공식품을 말한다. 채소-과일 등 신선편이농산물이 주원료다.

경상대 농화학식품공학과 심원보 교수팀이 대형마트에서 구매한 신선편의식품(훈제 닭가슴 샐러드)의 매대 통과 후 시간 경과에 따른 일반 지표세균과 황색 포도상구균 등 식중독균 수의 변화를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심 교수팀은 마트에서 최근 1년간(2019년3월∼2020년2월) 신선편의식품을 구매한 소비자 80명(계절별로 각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마트에서 쇼핑을 마친 후 자택까지 이동 시간이 30분 이내란 응답률이 43.8%(35명)로 가장 높았다. 30분∼1시간은 33.8%(27명), 최대 3시간은 22.5%(18명)였다. 쇼핑 후 귀가 도중 카페-식당을 이용하면 최장 3시간까지 차량에 신선편의식품이 방치됐다.

차량 트렁크에 3시간 둔 신선편의식품의 최대 품온은 봄 18.5도, 여름 42도, 가을 29.2도, 겨울 16.8도로 계절별 차이가 컸다. 날씨가 찬 겨울에도 신선편의식품의 품온은 냉장 온도(0∼10도)를 크게 웃돌았다. 오염지표 세균, 부패세균, 식중독균 등 각종 세균의 증식이 충분히 가능한 온도였다.

구매 후 차량 트렁크에 둔 신선편의식품에서 대장균군, 대장균 등 오염 지표세균과 간균, 살모넬라균, 리스테리아균 등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배탈-복통을 일으키는 황색 포도상구균은 여름과 가을에 신선편의식품을 1시간, 봄과 가을에 2시간 이상 차량에 보관하면 검출됐다. 식품의 이동 용기로 흔히 사용되는 스티로폼 박스에 신선편의식품을 보관했을 때 내부 온도의 변화가 가장 적었다.

심 교수팀은 논문에서 “스티로폼 박스에서 세균 수 증가가 가장 적어 스티로폼 박스가 구매한 식품을 담는 용기로 적합하다고 볼 수 있지만, 일회용품이어서 환경오염 문제가 따른다”며 “내부가 알루미늄으로 코팅된 박스에 얼음을 채운 뒤 이 안에 신선편의식품 등을 넣으면 이동 중 세균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