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라지만 너무 찬 손발…수족냉증 대처법

[사진=AnnaStills/gettyimagesbank]

수족냉증은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 손이나 발에 극심한 냉기가 도는 병이다. 수족냉증이 있으면 여름에도 손발이 차지만 특히 겨울철에 심해진다.

교감신경이 예민하게 반응해 모세혈관이 수축하면 손과 발로 혈액 공급이 줄어들면서 차가워지는 것이다. 수족냉증을 일으키는 요인은 다양하다.

‘웹 엠디’ 등의 자료에 따르면,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모든 것들이 수족냉증의 원인이 된다. 대체로 동맥 이상으로 생긴다. 동맥에 찌꺼기가 쌓여 말초혈관이 막히면 혈액순환에 이상이 생긴다.

근육의 양이 적어도 혈액순환이 잘 안 된다. 근육의 양이 늘면 혈액순환을 돕는 기초대사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체온이 상승한다. 일반적으로 마른 사람에게 수족냉증이 많은 이유다.

하지만 지방형 비만도 근육이 적어 주의가 필요하다. 비만 자체도 혈액순환을 방해한다. 체지방에 쌓인 과도한 노폐물이 혈액의 흐름을 막기 때문이다.

스트레스도 원인이다. 스트레스가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손과 발의 혈관을 수축시킨다. 흡연도 수족냉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금연을 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고, 증상이 오래 지속되거나 차도가 없을 땐 전문의를 찾아 다른 질환이 있는 건 아닌지 상담 받아야 한다.

손과 발에서 냉기가 느껴지는 것 외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수족냉증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우리 몸은 체온이 1도만 내려가도 면역력이 30% 낮아지기 때문에 수족냉증을 방치할 경우 또 다른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한다.

수족냉증을 방치하면 동상, 뇌졸중, 치매, 암, 빈혈, 위장장애 등이 생길 수 있다. 체온이 떨어지면 뇌혈관이 수축하면서 뇌졸중과 치매가 올 수 있고, 암세포는 35도가 최적의 증식 온도이기 때문에 암 위험률도 높인다.

원인이 불분명한 수족냉증은 생활습관 교정이 답이다. △근육을 향상시키는 근력운동 △전신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반신욕(38~40℃) △손발만이 아니라 전신을 따뜻하게 하는 옷 △혈액순환이 원활하도록 헐겁고 편한 옷차림 △마늘, 계피, 인삼, 생강 등 체온을 높이는 음식 섭취 등이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