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심해지는 ‘치핵’…예방하는 생활습관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새벽까지 중부지방의 빗방울이 눈으로 바뀌어 날리듯 떨어질 수 있겠다.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은 서울과 청주 3도 등으로 어제와 비슷하겠고, 한낮에는 대부분 10도 안팎에 들겠다. 어제 남아있는 미세먼지에다 추가로 중국발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서쪽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겠다.

☞오늘의 건강= 치핵은 항문 점막 주위의 돌출된 혈관 덩어리를 말한다. 요즘 같이 추운 날씨에는 모세혈관이 수축해 말초혈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서 치핵이 심해질 수 있다. 수분 섭취 부족과 활동량 저하도 겨울철 항문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이다.

치핵은 증상에 따라 1~4기로 구분된다. 변을 볼 때 출혈이 있지만 항문에 돌출되는 것이 없다면 1기, 배변 시 치핵이 약간 돌출됐다가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들어가는 상태가 2기, 돌출 된 치핵을 손으로 밀어 넣어야만 들어가는 시기가 3기, 손으로 밀어 넣어도 들어가지 않거나 곧 다시 나오는 상태가 4기이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에는 약물 치료, 온수 좌욕 등과 같은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될 수 있지만 항문 밖으로 나온 치핵을 억지로 집어넣거나 아예 치핵이 배변 후에도 들어가지 않을 경우에는 수술이 불가피하다.

치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섬유질이 풍부한 현미와 과일, 채소 등을 많이 먹고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기름지거나 맵고 짠 음식은 변비나 설사를 유발해 치핵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으며, 술은 어떤 경우에도 마시지 않도록 한다.

배변 중에는 과도하게 힘을 주지 말고, 한 번 배변을 할 때 3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화장실에 스마트폰을 가지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배변 시간을 늘릴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장시간 앉아서 생활한다면 1시간에 한 번씩은 일어나 가볍게 걷거나 스트레칭을 하도록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