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다제약 ‘킨텔레스’, 크론병 환자 10주차 추가 투여 승인

한국다케다제약은 지난달 30일 킨텔레스(성분명: 베돌리주맙)가 크론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10주차 추가 투여로 변경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킨텔레스 투여 후 6주가 되는 시점, 반응성을 보이지 않는 크론병 환자들은 킨텔레스 300mg을 10주가 되는 시점 추가 투여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6주차 투여 이후 14주차까지 8주가 걸렸던 투여 간격이 줄어든 것.

한국다케다제약의 자료에 따르면 10주차에 킨텔레스를 추가 투여한 결과, 6주차 평가에서 임상적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환자 중 34.8%가 14주차 반응성 평가에서 임상적 반응을 보였다. 14주차 반응성 평가에서 유익성을 보인 환자는 매 8주 간격의 유지 요법이 가능하며, 반응성이 감소된 환자들은 매 4주 간격으로 투여 빈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또한, 킨텔레스의 혈중 최저 농도는 치료 지속 여부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유럽소화기학회지(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UEGJ)에 발표된 임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 14주차 킨텔레스의 혈중 농도를 측정했을 때, 최저 농도가 높았던 환자군은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1년 동안 치료 지속률이 높았다.

원광대학교병원 서검석교수는 “크론병은 아직 치료 옵션이 많지 않은 만큼 한 가지 약물로 최대한 오랜 기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변경된 용법용량은 많은 크론병 환자들이 유지 요법 치료에 진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크론병은 입안 점막부터 대장까지 원인을 알 수 없는 염증이 발생하는 만성질환으로, 국내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