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산통’ 요로결석 피하려면…

[사진=Viktoriya Kuzmenkova/gettyimagesbank]
옆구리가 끊어질 듯한 고통… 요로 결석은 남자의 산통이라고 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겪어 보지 못한 사람은 알 수가 없고, 가급적 겪지 않고 예방해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신체 기관에는 여러 가지 이유로 결석(結石)이 생길 수 있다. 결석이란 몸속 칼슘, 콜레스테롤, 세균 분비물 등의 성분이 체내에서 결정으로 침전돼 덩어리로 굳어지는 것을 말하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요로결석이란 신장, 요관, 방광, 요도 등 비뇨기계에 생기는 결석이다.

요로결석이 생기면 소변의 흐름에 장애가 초래되고 그 결과 극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요로결석은 수분 섭취와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수분 섭취가 감소하면 요석 결정이 소변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결석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보통 30~50대의 남성에서 많이 발생하며, 평생 유병률이 11.5%나 될 정도로 비교적 흔한 질환이다. 통증의 정도와 위치는 결석의 크기, 위치, 폐쇄의 정도 등에 따라 다르다. 대개는 갑작스러운 옆구리 통증을 유발하며 남성의 경우 통증이 하복부, 고환, 음낭 등으로, 여성의 경우에는 음부까지 뻗어가기도 한다. 통증이 심한 경우, 오심, 구토 등의 소화기계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결석이 방광에 위치할 경우에는 혈뇨, 빈뇨, 잔뇨감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으며 요관에 있을 때는 결석을 밀어내기 위한 연동운동 과정에서 호흡하기 어려울 정도의 강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결석은 크기, 위치, 부종 등에 따라 자연 배출되는 경우도 있다. 이때 하루 수분 섭취량을 3L 이상으로 유지하고 조깅, 줄넘기 등의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결석을 제거하는 대표적인 치료법은 체외충격파쇄석술로 몸 밖에서 충격파를 결석 부위에 가격해 작은 가루로 부수고 자연 배출되도록 유도하는 시술법이다.

만약 결석이 크고 단단하거나 위치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요관내시경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요도로 내시경을 삽입해 한 번의 시술로 결석을 제거할 수 있고 내시경을 통해 요관을 직접 살피며 제거해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비뇨의학과 김종욱 교수는 “요로결석은 재발이 잘 되는 것이 특징이다. 결석이 있었던 사람은 5년 내에 재발할 가능성이 약 40%나 된다. 특히 동물 단백질을동물성 단백질을 자주 섭취할 경우 소변에 칼슘과 수산, 요산이 쌓여 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하루 2L 이상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육류 위주의 식사보다는 칼륨과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이나 야채 위주의 식습관을 통해 결석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