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식 식단, 발기부전에 도움 (연구)

[사진=ValentynVolkov/gettyimagebank]
장어, 굴, 복분자, 석류 등이 정력 식품으로 회자되지만, 근거가 부족하거나 평소에 꾸준히 먹기는 어려운 경우가 많다.

발기부전에 도움이 되는 과학적 조언을 요약하자면 금연, 절주, 운동이다. 여기에 건강한 식단까지 더하면 금상첨화다.

미국 ‘뉴욕 타임스’가 지중해식 식단을 유지하는 남성들이 발기부전을 겪을 위험이 현저히 낮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지중해식 식단은 채소, 과일, 견과류, 생선과 불포화지방산을 함유한 올리브유 등이 주요 식재료다. 고기와 유제품은 상대적으로 덜 먹는다.

캘리포니아 대학교(샌프란시스코) 연구진은 40~75세 남성 2만1,000여 명을 대상으로 16년간 식단과 건강 상태를 살펴봤다. 모든 연령대에서 평소에 뭘 먹는지는 발기부전과 깊은 관련이 있었다.

연구진은 지중해식 식단을 얼마나 잘 따르느냐에 따라 참가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눴다. 60세 미만 남성의 경우, 가장 건강한 식단을 유지한 첫 번째 그룹은 세 번째 그룹보다 발기부전을 겪을 위험이 22% 낮았다. 60~69세의 경우 18%, 70세 이상은 7%가 낮았다.

스콧 R. 바우어 교수는 “발기 기능을 유지하려면 흡연 음주 운동 등 다른 생활 습관과 함께 식생활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Association of Diet With Erectile Dysfunction Among Men in the 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는 ‘미국 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