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양성이었던 산모의 아기, 항체 가지고 태어나

[사진=Eva Blanco/gettyimagesbank]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싱가포르 여성이 최근 항체를 가진 아기를 출산했다.

신생아가 코로나19 항체를 가진 채 태어났다는 사실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이 태아나 신생아에게 미칠 영향은 임신을 원하는 혹은 임신 상태인 부부들의 중요 관심사다.

코로나19 항체를 가진 아기를 출산한 해당 싱가포르 여성은 지난달 7일 싱가포르국립대학병원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 단, 아기는 이미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있었다.

앞서 중국 연구진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임신부에게서 태어난 아기들이 자궁 내 감염 없이 건강하게 태어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코로나19 항체를 가지고 태어난 신생아들 역시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 항체는 엄마에게서 생긴 항체가 태반을 타고 들어가 태아에게 전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인 ‘사스-코브-2’와 같은 바이러스는 우리 몸에서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단백성 물질인 항원을 가지고 있다. 항원은 외부 침입 물질이기 때문에 우리 몸이 항원을 감지하는 순간 “잠깐, 넌 우리 소속이 아니잖아”라고 인식하며 면역반응을 높이게 된다.

B세포라고 불리는 백혈구의 수용체에 항원이 붙으면, B세포는 형질 세포로 분화돼 항체를 만든다. 그리고 항체는 항원을 찾아내 달라붙는다. 이는 침입자를 발견했다는 경고신호로, 우리 몸이 바이러스를 파괴하고 원래의 건강한 상태로 돌아갈 수 있는 동력이 된다.

B세포가 생산하는 항체는 여러 타입이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면역글로불린 M(IgM)과 면역글로불린 G(IgG)다. IgM은 항원에 노출됐을 때 가장 먼저 나타나는 항체로, 바이러스와의 초기 전투를 돕고, IgG가 생성되는데 관여한다.

보다 장기적으로 바이러스와 싸우는데 도움을 주는 건 IgG다. 감염이 일어나면 그 수치가 급격히 늘어 다음번 동일한 항원이 감지되면 “나는 네가 누군지 이미 알지”라고 재빨리 인지해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우리 몸이 이미 싸울 태세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항원에 재빨리 대응하게 된다는 것.

이처럼 면역반응을 장기적으로 돕는 역할을 하는 IgG는 유일하게 태반을 타고 넘어갈 수 있는 항체이기도 하다. 즉,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태아가 얻게 되는 항체는 IgG다.

그렇다면 lgG 항체를 가지고 태어난 아기들은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할까?

아직 연구자들의 연구 샘플 규모가 크지 않아 일반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항체가 태반을 타고 넘어왔는지의 여부도 아직 불확실하다. 또한, 중국의 또 다른 연구에서는 신생아에게 생긴 항체가 재빨리 줄어든다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단,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태아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할 확률은 2%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는 만큼 임신부는 과도한 걱정을 하지 않는 편이 좋다.

임신부가 태아에게 수직 감염을 일으킬 확률은 지극히 낮다. 또한, 신생아에게서 발견된 항체는 태아일 때 코로나19에 감염돼 생겼다기보다는 태반을 통해 전달된 엄마의 항체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것이 지금까지 코로나19 감염, 임신, 출산 등의 상관성과 관련해 밝혀진 내용이다. 팬데믹 기간 의료진의 이해와 판단을 돕는덴 유의하나, 아직 추정 단계인 만큼 장기 후속 연구들이 필요한 상황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너무 감동이예요.. ㅠㅠ 이 이야기를 체리툰 코로나에 걸린 임산부 편에서 또 재미있으니까 확인하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