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세계 최초로 화이자 코로나 백신사용 승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이 2일(현지시간) 화이자 코로나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현지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은 3상 임상에서 95%의 효과가 확인됐고, 영국은 4000만개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음 주부터 영국 전역에서 백신접종이 이뤄지고, 요양원 거주자와 요양보호사 등 고령자와 의료진에게 우선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 코로나 백신 긴급 사용허가는 코로나 19와의 전쟁에서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발표하며 “영국 정부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적시에 조치를 취한 것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화이자는 지난달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긴급사용 신청서를 제출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