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3개월 이상 이어지는 복통…‘기능성 소화불량’ 의심해야

[사진=AaronAmat/gettyimagebank]
몇 달 전부터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 되는 느낌이 들었던 30대 남성 K씨는 속이 유난히 쓰리고 명치까지 아픈 증상이 있어 결국 병원 소화기내과를 찾았다. 그가 받은 진단은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다.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란 내시경 검사나 영상 촬영 검사, 혈액 검사 등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상복부(명치부위) 통증, 상복부 쓰림, 조기 만복감(일찍 배가 불러 평소 식사량을 마치기 어려움), 불쾌한 식후 포만감 등의 다양한 증상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위와 같은 증상이 만성적으로 일정 기간 이상(6개월 이전에 발생하여 적어도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진단을 내리게 되는데, 위의 배출 능력 저하나 위 일부가 이완이 잘 안 되는 경우, 위장 감각이 과도하게 민감한 경우, 뇌와 위장간 신경계의 조절 이상, 위 장관의 감염이나 염증, 불안이나 우울증 등의 정신 심리적 요인이나 스트레스 등이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수인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증상을 교정할 수 있는 약물치료(위산 분비 억제제, 위장관 운동 촉진제, 위저부 이완제) 등이 사용될 수 있고 불안감이나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 저용량의 항우울제가 도움이 되기도 한다”며 “커피나 매운 음식, 고지방식을 피하고 과음과 흡연을 삼가는 동시에 음식 다이어리 작성과 같은 습관을 들여 자기에게 맞는 음식을 찾고 맞지 않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