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中과 국소마취제 350억원 수출 계약

휴온스글로벌이 국소마취제로 중국 치과 시장 공략에 나선다.

휴온스글로벌은 중국의 치과 전문기업인 헬스-미우미우(Health-MIUMIU)와 치과용 국소마취제인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에 대한 수출 계약을 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5년간 약 350억원(3044만 달러)으로, 현지 정식 허가를 마치는 2022년 2분기부터 매출이 발생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의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가 현지 허가를 취득하면 중국 최초의 리도카인복합제가 된다.

현재 중국 치과 의료 현장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리도카인주사제는 단일제로, 앰플과 바이알 제형만 유통되고 있다. 이번 수출 계약을 맺은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는 카트리지 제형으로, 바이알 혹은 앰플과 달리 인젝터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어 안전하고 위생적이라는 점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현지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은 약 510억원 규모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2022년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중국 치과 사업을 전개, 5년 내에 에피네프린 성분이 포함된 국소마취제 시장의 50% 이상을 가져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은 국소마취제로 미국 FDA 관문을 세 번 통과한 이력이 있는 휴온스와 협업해 중국 현지 허가 및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한편, 헬스-미우미우는 중국 전역의 개인 치과병원 60% 이상과 직접 거래 중인 치과 전문기업으로, 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사제 공급을 통해 중국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을 새롭게 재편하겠다는 전략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