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을 유발하는 음식 7

[사진=9nong/gettyimagebank]
일반적인 두통과 편두통은 증상의 강도가 다르다. 긴장성 두통으로 불리는 일반적인 두통이 불편한 느낌을 주는 정도라면, 편두통은 일상적인 활동이 불가능할 정도의 통증이다.

편두통은 대개 머리 한쪽에서 고동이 치는 듯한 통증을 느끼는 상태다. 통증은 4~72시간 정도 지속된다. 빛이나 소리, 냄새에 민감해지고, 심하면 멀미나 구역질이 나기도 한다.

모두에게 해당하지는 않지만 어떤 음식은 때에 따라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 ‘야후! 라이프’가 편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음식을 꼽았다.

◆ 커피 = 카페인이 든 음료는 편두통을 일으킬 수 있다. 카페인을 너무 많이 먹어도, 혹은 갑자기 끊어 금단 현상이 나타날 때도 편두통을 겪을 수 있다.

◆ 술 = 2018년 네덜란드의 연구에 따르면 음주자의 1/3 정도는 술을 마신 후 편두통에 시달린다. 특히 와인이 그랬다. 다른 술에는 없는 아황산염이나 타닌이 편두통을 더 심하게 하는 원인이라는 추측이 있으나,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다.

◆ 화학조미료 = 냉동식품 등 가공식품뿐만 아니라, 식당에서도 많이 쓰는 조미료의 주성분은 MSG(글루탐산 나트륨)다. 2016년 미국 신시내티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MSG는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 햄 = 베이컨, 소시지 등 가공육에는 (아)질산염을 첨가한다. 방부제 역할도 하고, 제품의 때깔을 곱게 만드는데 때에 따라 이 물질이 편두통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 아스파탐 = 대표적인 인공감미료다. 6,000 종의 식품과 음료에 첨가되는 이 물질은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그 밖에 뇌졸중, 암, 알츠하이머의 원인이라는 연구들도 있다.

◆ 숙성 치즈 = 블루, 브리, 파르메산 등 오래 숙성한 치즈일수록 더 그렇다. 농축수산물을 발효 및 숙성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티라민 탓이다.

◆ 소금 = 2014년 연구에 따르면 혈압 조절을 위해 소금 섭취를 줄인 이들은 편두통을 덜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금을 줄이고 인공 짠맛을 첨가하는 감자 칩 등 가공식품이라고 안심할 수 없다. 첨가한 방부제가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4개 댓글
  1. 대나무향기

    집에서 가끔씩 라면을 좋아해서 먹기도 하는데 편두통을 일으킬수있다니 새로운 정보를 알게되었습니다.
    앞으로 짠음식을 자제하고 싱겁게 먹기도 해야겠습니다

  2. 익명

    고마워요 ㅎㅎ

  3. 박관형어

    전 어렸을 때부터 이상하게 소세지(특히 싸구려 소시지)를 먹으면 머리가 어지러워 기피했습니다. 알러지까지는 아닌데 편두통의 원인으로 아질산염이 작용했을 거란 생각이 들더군요.

  4. 조기연

    소시지와 햄, 햄버거를 즐겨 먹었는데 이젠 먹지 말아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