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치매 예방까지…걷기 운동의 효과 6

[사진=CraigRJD/gettyimagesbank]

중간 강도의 걷기 운동을 하면 혈관성 인지장애 증상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연구팀이 혈관성 치매가 있는 환자들에게 6개월 동안 1주일에 3시간씩 걷기 운동을 하게 한 결과, 반응 시간과 뇌기능 등이 향상됐다는 것이다.

이처럼 걷기는 가장 안전하면서 효과적인 건강 증진법으로 꼽힌다. ‘폭스뉴스’ 등의 자료를 토대로, 걷기의 건강효과 6가지를 알아본다.

1. 골다공증을 막는다

낮에 야외에서 걷기 운동을 하면 뼈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D 생성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골밀도가 증가해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

2. 혈관을 튼튼하게 한다

연구에 따르면, 걷기를 꾸준히 하면 심장 질환과 뇌졸중 위험이 30% 가량 감소한다. 규칙적인 30분 걷기가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을 증가시키고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LDL)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혈압도 떨어뜨려주기 때문이다.

3.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걷기는 치매를 예방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1주일간 10km 정도를 걸으면 뇌의 용적이 줄어드는 위축과 기억력 소실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4. 우울감을 날린다

활력과 행복감을 가져온다. 걷기운동을 하면 혈액순환이 향상돼 몸속 세포 내 산소공급이 증가되고, 근육과 관절의 긴장도 완화돼 활력이 늘어난다.

이런 효과는 일반적인 우울증 약에 견줄만하다. 엔도르핀 형성을 도와 스트레스와 불안 감소에도 효과적이다.

5. 적정 체중을 유지시킨다

몸무게 60kg인 사람이 하루 30분간 3.6km를 걸을 때 소모되는 열량은 150칼로리이다. 하지만 근육량 증가를 통해 기초대사량을 늘어나기 때문에 체중 조절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

6. 근력을 강화한다

하지 근력 뿐 아니라 다양한 근력을 강화할 수 있다. 언덕을 걸으면 엉덩이 근육과 복근 등이 강화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6개 댓글
  1. 익명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2. 익명

    건강정보 감사합니다.

  3. 좋은 세상걷는다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4. Kojakman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5. 김 혜명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6. 아인슈타인

    요즘 코로나19때문에 학교도 안가고 밖에도 아예 안나가는 일도 많고 운동을 거의 안하고 있는데 하루에 조금씩 걷기운동이라도 할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