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운동-단풍산행 때 마스크 어떻게?

늦가을 주말, ‘마지막 잎새들’ 매단 단풍들도 숨 막히겠다. 낮 기온은 푹하지만 하루종일 초미세먼지 자욱하다. 수도권과 충청, 전북, 광주, 영서지방은 미세먼지 ‘나쁨,’ 나머지는 ‘보통.’ 대구는 오전에 ‘나쁨’ 수준.

아침 최저 1~12도, 낮 최고 16~21도로 일교차 커서 단풍놀이 갈 때 두꺼운 옷보다는 얇은 옷 겹겹이 입는 게 낫겠다.

어제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됐지만, 자전거를 탈 때나 공원이나 산 등에서 다른 사람과 2m 이상 떨어질 수 있는 곳에선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단속되지 않는다. 그러나 오늘 건강을 위해선 반드시 써야겠다.

산을 오르내리거나 바깥에서 운동할 때 어떻게 마스크를 써야 할까?

바이러스 옮기는 침방울만 막으려면 일반 천 마스크나 덴탈 마스크를 써도 어느 정도 효과가 있겠지만, 미세먼지까지 차단하려면 KF80 이상 보건 마스크를 써야 한다.

문제는 운동할 때 보건 마스크를 쓰면 심장박동이 많아져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 운동할 때에는 잘 느껴지지 않지만, 마스크에 땀이 차면 감염 예방 기능이 뚝 떨어진다.

심장이나 호흡기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차단지수가 너무 높지 않은 마스크를 써야 하고, 틈틈이 사람들과 떨어진 곳에서 마스크 벗고 숨 쉴 틈을 줘야 한다.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느끼는 사람도 가파른 산을 오르거나 격렬한 운동을 한다면 여분의 마스크를 챙기는 것이 필수. 입술 주위가 축축하다고 느껴지면 수건으로 깨끗이 닦고, 갈아 써야 한다. 마스크를 아름다운 산에 버리지 말고, 챙겼다가 휴지통에 버리는 것도 잊지말아야!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macmaca

    상강.중양절 나들이에 마스크착용,거리두기,손 잘씻기등은 필수. 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상강(霜降). 서리가 내리며 전국적으로 단풍놀이가 오랫동안 행해지며,낙엽의 시기입니다. 양력 2020년 10월 23일(음력 9월 7일)은 상강(霜降)입니다.

    유교 경전인 예기에서는 是月也 霜始降(이 달에 비로소 서리가 내리고)라 하여, 상강(霜降)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유교의 최고신이신 하느님(天)을 중심으로 계절을 주관하시는 신들이신 오제(五帝)께서 베푸시는 아름다운 절기(상강), 명절(중양절). 상강(霜降)절기의 단풍철, 중양절(重陽節)의 국화철이 오랫동안 한국의 가을을 아름답게 수놓게 됩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082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