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남성 소변 자세 바꾸나?

[사진=Tomwang112/gettyimagebank]
코로나 19사태로 사회적 문화적 규범들이 변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남성들이 소변보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고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가전회사 파나소닉이 일본의 남녀 310명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남성 155명 중 58%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부터 좌변기에 소변을 볼 때 앉아서 봤다고 답했으며, 11%는 코로나를 계기로 선 자세를 앉은 자세로 바꿨다고 답했다. 거의 70%에 달하는 이 수치는 2015년 조사의 51%에 비해 크게 늘었다.

남성들은 소변 습관을 바꾸는 이유로 팬데믹으로 재택근무가 많이 늘어난 것을 꼽았다. 요코하마에서 건설회사에 다니는 토무라 노부히로(51)씨는 “재택근무로 집 화장실을 자주 사용하면서 내가 얼마나 ‘조준’ 실수가 잦은지 알게 됐다”면서 “여러 번 실수를 수습하다 보니 앉아서 일을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후쿠이현의 대학교수 시마다 요이치 씨는 “재택근무를 하면서 아내의 잔소리를 듣다 보니, 가사 노동이 얼마나 힘든지 새삼 깨달았다”면서 “요즘은 앉아서 일을 보며 따뜻한 비데를 즐긴다”고 말했다.

남성이 좌변기에 앉아서 소변을 보는 건 오줌 입자가 사방으로 튀는 걸 막는 위생상의 이유가 크지만, 건강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특히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남성은 앉아서 소변을 보는 게 좋다. 앉아서 일을 보면 요도괄약근이 더 쉽게 열리기 때문에 방광을 잘 비워 잔뇨를 줄일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최철규

    좋은 정보 앉아서 소변을 보는 습관을 들여야 건강에 좋겠어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