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도 산소 흡입에 전혀 문제없어”(연구)

[사진=Prostock-Studio/gettyimagesbank]

‘마스크를 착용하면 산소 공급이 줄어들고, 이산화탄소 중독을 유발하며 면역체계를 약화시킨다’는 주장이 SNS(소셜미디어)에서 퍼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폐협회(ALA)를 포함한 의료 당국은 이러한 주장이 틀렸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식의 주장은 여전하다.

이와 관련해 이런 주장들이 틀렸다는 것을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또 한 가지 나왔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교 연구팀은 성인 2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의 평균 연령은 76.5세였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에게 3겹으로 만들어진 비 의료용 마스크를 쓰게 했다. 그리고 휴대용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차게 해 마스크를 쓰기 전과 후의 산소 농도를 추적했다.

그 결과, 전반적으로 혈액 산소 포화도가 감소하는 일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평균적으로 산소 포화도는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에 96.1%였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후에는 96.5%와 96.3%로 약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감염병 전문가인 애런 글래트 박사는 “이번 연구는 이미 알고 있던 것을 뒷받침해 준다”며 “마스크를 썼다고 산소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는 자동차의 안전벨트와 같은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이 불편할 수도 있지만 당신을 보호해준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의 노엘 찬 박사는 “이번 연구는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산소 수치 감소에 더 취약한 노인들에게 초점을 맞췄다”며 “그러나 어떤 문제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Peripheral Oxygen Saturation in Older Persons Wearing Nonmedical Face Masks in Community Settings)는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