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약 복용한 소아·청소년, 추락사고 주의해야

[사진=JV_LJS/gettyimagesbank]
독감 예방을 위해선 백신을 접종 받지만, 독감이 이미 걸렸을 땐 치료제를 복용해야 한다.

독감 유행 시즌에 접어든 만큼, 독감 치료제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 사용에 더욱 주의가 필요한 때다.

독감치료제는 투여 경로에 따라 3가지 형태로 나뉜다. △오셀타미비르 성분, 발록사비르 성분 등의 먹는 약 △자나미비르 성분의 흡입제 △페라미비르 성분의 주사제 등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72시간 내에 바이러스 증식이 일어나기 때문에, 초기 증상이 나타나거나 감염자와 접촉했다면 48시간 내에 약을 투여 받아야 한다.

오셀타미비르 성분의 먹는 약과 흡입제는 1일 2회 5일간, 발록사비르 성분의 먹는 약과 주사제는 1회 투여한다.

소아·청소년은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독감치료제를 투여 받은 뒤 경련과 섬망(과다행동, 환각, 초조함, 떨림 등이 나타나는 상태)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고, 추락과 같은 이상행동 발현 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이 같은 사례와 약 복용 사이의 인과성이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사례가 여러 차례 보고된 만큼 소아·청소년을 둔 보호자는 독감 환자를 최소 이틀간 함께 하며 이상행동이 나타나지 않는지 지켜봐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창문, 베란다, 현관문 등도 잘 단속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보다 일반적인 독감 치료제 부작용 증상으로는 구토, 오심, 설사, 어지럼증, 소화불량 등이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