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양파, 강황… 염증 줄이고 혈관에 좋은 음식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염증은 우리 몸의 피부나 점막이 손상되어 병원체가 침입할 때 일어나는 방어적 반응이다. 피부가 부어오르거나 물집이 생기고 설사, 간 효소치가 올라갈 수 있다. 음식물 속의 발암물질이 지속적으로 몸속에 들어올 경우 염증이 악화돼 암까지 생길 수 있다. 염증을 줄이고 혈관 건강에 좋은 우리 주변에 흔한 식품에 대해 알아보자.

◆ 마늘: 톡 쏘는 맛이 건강효과를 높인다

마늘은 우리 몸이 염증에 대항하는 힘을 길러줘 면역력을 올리는데 좋은 식품이다. 중금속 해독과 피로 및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의 자료에 따르면 마늘의 건강효과는 특유의 냄새와 톡 쏘는 맛에서 나온다. 알리신(allicin) 성분이 그 것으로 몸속의 지방, 당, 단백질과 결합하면서 인체에 유익한 작용을 하게 된다. 강력한 살균작용으로 각종 병균을 물리치는데 도움을 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늘은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구운 고기를 먹을 때 마늘을 같이 먹는 것은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숨어 있다.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으면 우리 몸의 피는 끈적끈적해지며 혈관을 막히게 하는 혈전(피떡)까지 생길 수 있다. 마늘을 자주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효과로 인해 혈전증이나 심근경색, 뇌경색과 같은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  양파: 혈관 관련 질병에 특히 좋은 이유

양파에 풍부한 퀘세틴(quercetin) 성분은 우리 몸이 산화(노화, 손상)되어 염증으로 진행하는 것을 막는 항산화, 항염 효과가 뛰어나다. 혈관에 염증을 생기면 혈관이 딱딱해진다. 양파는 혈관 벽의 손상을 막고 건강에 나쁜 콜레스테롤(LDL) 농도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양파를 자주 먹으면 혈액순환을 도와 고혈압, 동맥경화 등 혈관 관련 질병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양파의 톡 쏘는 맛을 유발하는 유화아릴 성분은 혈관에 낀 지방을 분해해 뇌졸중 예방에 좋다. 매운 성분 때문에 눈물도 흘리지만 이 때문에 면역력을 올리는 효과가 있다. 양파는 몸에 들어온 발암물질이 위벽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고 결국 위암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 강황: 전립선암의 위험을 낮추는 대표적인 음식

강황이 낯선 사람이라면 카레의 주성분인 노란 색소를 떠올리면 된다.  강황에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lycopene)이 풍부하다. 빨간 토마토에도 많이 들어 있다. 라이코펜은 몸에 나쁜 활성산소로 인해 우리 몸이 산화되는 것을 억제한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강황은 전립선 주위의 산화를  막아  전립선암의 위험을 낮추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강황이 대표적인 항염증 식품으로 꼽히는 이유는 커큐민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커큐민은 염증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주며, 유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심장 건강을 증진할 수 있다. 강황은 카레 뿐 아니라 샐러드나 수프 등 다양한 요리에 넣어서 먹으면 좋다.

◆  생강 : 따뜻한 생강차가 건강효과를 내는 이유

생강은 특유의 매운맛과 강렬한 향을 갖고 있다. 예로부터 감기를 예방하거나 완화시키기 위해 따뜻한 생강차를 마셔왔다. 생강에 들어 있는 진저롤(gingerol) 성분이 면역력 강화와 감기 예방에 효능이 있기 때문이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에 대한 살균 및 항균작용도 한다.

생강은 몸의 염증을 진정시키고 혈관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해 혈관계 질환인 동맥경화나 고혈압 등의 예방에 도움을 준다. 생강은 편두통이나 관절염, 근육통으로 아플 때 통증을 가라앉히는데 효과를 낼 수 있다. 각종 요리에 생강을 넣어 먹거나 차, 레모네이드 등의 음료수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