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산화물질 왜 몸에 좋을까?…알아야 할 5가지

[사진=fcafotodigital/gettyimagesbank]

산소는 두 가지 얼굴을 가지고 있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반드시 필요한 생명의 원천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너무 과하면 조직세포를 죽이는 독이 되기도 한다.

산소가 독으로 작용하는 이유는 세포가 산소에 너무 오래 노출될 경우 산화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산화가 진행되면 세포가 빨리 늙게 되고 각종 암이나 퇴행성 질환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최근 주목을 받는 것이 항산화물질이다. 이와 관련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항산화물질에 대해 알아본다.

◇항산화물질은 무엇?

항산화물질은 기본적으로 세포가 늙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산성화를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프리래디컬(free radicals·유리산소기)이라는 물질을 알아야 한다. 이 프리래디컬은 한마디로 산화를 일으키는 독성 물질이다.

산화 과정에서 발생하며 암과 퇴행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 항산화 물질은 바로 이 프리래디컬이 만들어지는 것을 막아 준다.

◇항산화물질 풍부한 식품

대표적인 항산화물질은 비타민A, C, E 등이다. 이런 비타민은 기본적으로 과일과 채소에 많이 들어있다. 블루베리, 사과, 브로콜리, 양배추, 시금치, 가지, 강낭콩, 검은콩 등이 그런 음식들이다.

또 녹차와 홍차, 적포도주와 다크 초콜릿 등에도 항산화물질이 많이 들어있다. 예를 든 식품들의 공통된 특징은 모두 독특한 색깔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특정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채소와 과일은 특유의 항산화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최대한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렇게 하면 여러 종류의 천연 항산화물질을 골고루 충분히 먹을 수 있다.

◇날 것과 익힌 것의 차이

음식에 따라, 또 조리법에 따라 다르다. 조리를 하더라도 온도에 따라 항산화물질의 함유 정도가 변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런 것을 일일이 신경 쓰기보다 과일과 채소를 어떤 방식으로건 다양하고 충분하게 먹는다는 생각을 가지는 것이 좋다. 다만 한 가지 피해야 할 조리법은 음식을 기름에 튀기는 것이다.

◇인공적으로 첨가된 항산화 물질의 효과

천연 항산화 물질과 다르지 않다고 보면 된다. 오렌지주스 등에는 비타민A, C, E가 인공적으로 첨가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항산화물질도 천연 항산화물질과 비슷한 효과를 가진다.

◇하루 권장 섭취량

특별히 정해진 하루 권장 섭취량은 없다. 그러나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발표하는 ‘미국인을 위한 식이지침’에 따르면, 보통 한 끼 식사의 절반 정도를 채소와 과일로 채우는 것이 좋다. 이 정도면 몸이 필요한 항산화물질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