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쓰면…미국 내 코로나 사망자 폭증 위험

[사진=blackdovfx/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국 내 사망자가 내년 2월까지 39만여 명에 이를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이는 현재 21만8000여명의 사망자 수보다 약 80% 증가한 수치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의대 보건계량평가연구소의 예측 모델에 따르면, 내년 2월까지 미국에서 17만1000여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더 발생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웹 엠디’가 보도했다.

연구원들은 “사망자 감소세가 멈추고 앞으로 1~2주내에 증가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최근 보고서에 썼다.

이에 따르면, 모든 미국인이 마스크 착용을 잘 수행하면 사망자 수는 줄어들어 2월까지 31만400여명 안팎을 기록할 수 있다. 하지만 마스크 의무화가 해제되면 전체 사망자는 47만7000여명 이상으로 급증할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원들은 “미국 사망자의 겨울 급등은 유럽의 급등보다 다소 늦게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 이전에 많은 주들이 예방과 관련해 의무사항을 다시 부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년 1월 하루 사망자는 2000여명을 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 40개 가까운 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21개 주가 신규 사례에서 평균치 기록을 경신했다. 미국 베일러대학교 의대의 피터 호테즈 박사는 “이것은 매우 불길한 징조”라며 “지금은 미국 공중보건에서 가장 나쁜 시기 중 하나로 들어갈 수 있는 때”라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특히 가을과 겨울에 실내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상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