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가정 87%, 경제적 부담으로 치료 중단·연기 고민

암 환자들은 신체적 고통 못지않게 ‘경제적 고통’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암 환자의 85% 이상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항암 치료 중단 또는 연기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한 것.

한국혈액암협회가 지난 9월 협회의 약제비 지원을 받고 있는 암 환자와 그 가족 15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107명은 항암 치료 중 경험하는 신체적, 정신적 어려움보다 ‘경제적 고통’이 더 힘들다고 답했다. 현재 치료중인 비급여 항암 치료 비용이 부담된다는 의견은 99%에 육박했고, 86.5%는 비급여 항암 치료에 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치료 중단 또는 연기를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더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더욱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기존의 항암 치료 비용에, 입원 전 코로나19 검사비용 등의 치료비 부담이 가중됐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항암 신약의 건강보험 급여 검토 절차가 늦어지고 있다는 의견도 과반수 이상이었다. 단, 코로나19로 인해 병원 방문이나 치료 일정이 지연되는 경험을 한 경우는 30% 미만에 머물렀다.

설문 응답자의 85.9%는 협회의 약제비 지원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답했고, 항암 신약의 급여화 등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고도 호소했다. 설문에 참여한 한 환자는 “항암 신약을 사용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이 너무 커, 가족을 생각하면 스스로가 이기적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한국혈액암협회 이철환 사무총장은 “중증 암 환자들이 비용 문제로 치료를 중단, 고민하는 사례를 보면 안타깝다”며 “치료가 시급한 암 환자들이 암 치료비가 아닌 암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은 혈액암협회가 약제비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암 환자와 가족 등을 대상으로 지난 9월 실시했다. 암 환자와 가족 총 157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했고, 응답자의 78%(122명)는 40~60대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