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자궁수축제 ‘휴메트린정’ 오늘부터 공급

휴온스가 국가필수의약품인 경구용 자궁수축제 공급에 나선다.

휴온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경구용 자궁수축제인 ‘휴메트린정(성분명: 메틸에르고메트린말레산염)’의 시판 허가를 받아 12일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국가필수의약품은 보건의료상 필수적이지만, 시장 기능만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어려워, 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기관과 협의해 지정하는 의약품이다.

휴메트린정은 국가필수의약품의 하나로, △태반만출 후 △분만 후 △유산 후 출혈 △자궁퇴축부전이 있을 때 출혈 방지 및 치료제로 사용되는 자궁수축제다.

메틸에르코메트린 정제는 2018년까지 퇴장방지의약품에 해당했고, 생산·수입·공급중단 보고대상의약품으로 지정돼 있기도 하지만 2017년 이후 국내에서 메틸에르코메트린 정제를 생산하는 업체가 없어 전량 해외 의약품에 의존해왔다. 하지만 높은 가격과 수입 의약품 특성상 안정적 공급이 어렵고, GMP 준수 여부 또한 확인하기 어려워 안전한 국산 대체 약품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식약처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는 국내 제약사 중 제조·공급이 가능한 업체 를 찾았고, 휴온스가 참여를 결정하면서 이번 휴메트린정의 허가 취득으로 이어졌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