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2가지 냄새 못 맡는다면, 코로나 감염 의심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냄새를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졌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팀이 ‘플로스 메디슨(PLoS Medicine)’에 발표한 연구에 의하면 코로나19 환자 중 80%가 후각이나 미각 능력을 갑자기 잃었다.

또한, 인도에서 진행한 연구에서는 페퍼민트나 코코넛 오일의 냄새를 맡는데 어려움을 느낀 환자들이 특히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됐다.

단, 해당 연구는 인도 사람들에게 익숙한 5가지 향으로 연구를 진행했다는 점에서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냄새들은 아니다.

우리 일상에서 보다 친숙하게 접할 수 있는 향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체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 커피 향= 커피는 마시기 전 향을 맡는 것만으로도 우리의 기분을 북돋우는 효과가 있다. 아침마다 모닝커피를 내리며 잠을 깨우던 사람이 갑자기 향긋한 커피 향을 맡지 못한다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후각 기능 상실을 의심해볼 수 있다.

미국 카이저 헬스뉴스가 보도한 내용에 의하면 한 코로나19 환자는 기침, 두통, 발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은 없었지만, 갑자기 맛을 분별하기 어려워졌다. 또한, 이 환자는 매일 아침 일어나 커피를 우린 뒤 커피 잔에 코를 대고 심호흡을 하는 습관이 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커피의 향을 느끼기 어려워졌다.

커피는 한국인의 대표적인 기호식품 중 하나라는 점에서 커피 향을 맡는 것은 우리에게도 후각 이상을 체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 마늘 향= 영국 후각학 박사인 칼 필포트에 의하면 마늘도 후각 상실을 체크할 수 있는 좋은 지표가 될 수 있다.

요식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마늘은 각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식재료라는 점에서 손쉽게 후각을 체크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

단, 집에서 마늘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꼭 마늘을 구입해 후각 체크를 해야 하는 건 아니다. 칼 박사는 부엌 찬장에 있는 어떠한 식재료라도 테스트에 사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 기타= 과일을 즐겨먹는 사람이라면 과일 향을 맡아볼 수 있는데, 특히 은은한 향이 아닌 오렌지, 레몬, 라임처럼 상큼하고 강한 향을 지닌 감귤류 과일의 향조차 맡기 어렵다면 후각 상실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꼭 식재료로 테스트할 필요도 없다. 향이 나는 샴푸나 바디워시 등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를 통해서도 체크가 가능하다. 샴푸를 짠 뒤 머리를 문지를 때 퍼지는 향을 좋아하던 사람이 이를 감지하지 못하기 시작했다면 바이러스 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는 것.

후각 테스트를 할 땐 코에 가까이 대고 냄새를 맡아도 안전한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는 점도 잊지 않아야 한다. 방향제, 표백제 등은 강한 향을 가지고 있지만, 비강(콧속)을 자극하고 건강에 잠재적으로 해를 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코 가까이 대고 깊이 들여 마셔서는 안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노랑귀여미

    와.. 유익하네용!!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