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는 먹던데?…생식하면 안 되는 식품 5

[사진=Lena Zajchikova/gettyimagesbank]

배 등 과일을 먹다 보면 무심코 속 일부까지 먹는 경우가 있다. 그렇다면 과일의 속은 건강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일까.

배의 경우 씨에는 독성 성분이 들어있어 씨를 함유하고 있는 속 부분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볼드스카이닷컴’이 소개한 날것으로 먹어서는 안 되는 것들을 알아본다.

1. 가지

가지는 솔라닌이라는 알칼로이드 배당체를 함유하고 있다. 솔라닌의 독성은 신경계와 위장에 악영향을 미친다.

구토와 위경련, 현기증,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가지를 날것으로 먹어서는 안 된다.

2. 생닭

생닭은 박테리아를 제거하기 위해 끓는 물에서 조리해야 한다. 충분히 익히지 않은 닭을 먹을 경우 인체의 내장에 손상이 갈 수 있다.

3. 감자

감자의 싹이나 껍질 등의 부분에는 솔라닌 성분이 다량 들어있다. 또한 차코닌이라는 독성 성분도 있어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따라서 감자의 초록 부분은 날것으로 먹지 말아야 한다.

4. 과일 씨

배나 사과를 쪼개면 씨를 포함한 속 부분을 먹을 수 있을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씨를 품고 있는 배나 사과의 속 부분은 먹지 않는 것이 건강에 좋다.

배나 사과 씨에는 아미그달린이라는 시안배당체가 들어있다. 시안배당체가 인체에 과다 흡수되면 경련과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다.

아미그달린이 항암작용을 한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이 물질이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의약품 제조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복숭아와 살구 씨 등에도 아미그달린 성분이 있다.

5. 일부 콩류

흰제비콩(백편두)이나 리마콩은 날것으로 먹기에는 위험한 식품이다. 이 콩들은 독성 아미노산인 청산글리코시드를 함유하고 있다.

이런 독소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밤새 물에 불린 뒤 끊는 물에 1시간 삶는 등 조리 과정이 필요하다. 강낭콩도 역시 렉틴이라는 독성 성분을 갖고 있어 날것으로 먹으면 곤란하다. 렉틴은 메스꺼움을 초래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