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진단검사의학과 대상 웹심포지엄 성료

한국로슈진단이 지난 10일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첫 웹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간암 조기 진단에 유용한 마커와 혈액응고 검사를 활용한 헤파린 모니터링 및 혈액응고 검사 트렌드를 소개하고, 코로나19 전반에 걸친 진단검사의학과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충남대 권계철 교수, 순천향대 박노진 교수, 한림대 강희정 교수가 좌장을 맡고, 연세대 김도영 교수, 울산대 장성수 교수, 로슈진단 본사 개발팀의 비터스 박사가 연자로 강연을 펼쳤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진단검사 전문의 110여 명이 참여해 간세포암종의 진단 및 치료, 혈액응고와 코로나 19 항체검사에 대한 지견을 교환하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첫 세션에서는 로슈진단의 새로운 간세포암 종양표지자인 PIVKA-II가 소개됐다. 이를 통해 기존의 간암 종양표지자 검사인 AFP보다 민감도가 높은 PIVKA-II는 간세포암종의 발생 위험이 있거나, 치료 경과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사용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두 번째 세션에서는 혈액응고 검사를 활용한 헤파린 모니터링과 혈액응고 검사의 트렌드가 소개됐고, 세 번째 세션에서는 최근 진단검사의 중심에 있는 코로나 19 진단 검사와 관련한 전반적인 진단 마커와 의학적 배경, 전 세계 감염 추이 및 연구 중인 임상 정보 등의 현황이 공유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