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공포에 이갈이 환자 증가

[사진=Hope Connolly/gettyimagesbank]
불안은 영혼뿐만 아니라, 치아를 잠식한다.

미국 ‘뉴욕 타임스’는 팬데믹 이후 치아 파절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뉴욕 맨해튼 치과 의사 태미 첸 박사의 기고를 실었다.

첸 박사는 닫았던 병원을 지난 6월 초 다시 열었다. 감염 우려로 병원 방문을 꺼리는 분위기 탓에 환자가 거의 없을 것이라 예상했으나, “팬데믹 이전보다 더 바쁜” 상황을 맞았다. 턱 통증, 시린 이, 악관절 통증, 편두통 등을 호소하며 치과를 찾은 환자들 때문이었다. 전형적인 치아 파절 증상이었다. 하루에 서너 명, 많은 날은 여섯 명 이상이 같은 증상으로 내원했다.

첸 박사는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스트레스를 원인으로 꼽았다. 팬데믹의 공포는 정신건강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치과적으로는 이갈이로 나타난다는 것. 심해지면 치아에 금이 가거나 부서지고, 이뿌리와 치관까지 손상된다.

첸 박사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외에도 나쁜 자세를 이갈이의 원인으로 꼽았다. 재택근무가 늘면서 침대나 소파에서 노트북으로 업무를 보는 경우가 많다. 목을 내밀고 등을 C자로 굽힌 자세를 취하기 쉽다. 낮 동안 나쁜 자세로 몸이 굳어지면 밤에 잘 때 이를 갈 위험이 커진다는 것.

잘 때 이가는 것만 문제인 것은 아니다. 낮에도 무의식적으로 이를 악무는 버릇이 생겼다면 밤에 이를 가는 것과 마찬가지로 치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보통 입술을 다물었을 때 윗니와 아랫니는 살짝 떨어지는 게 정상이다. 만약 위아래 치아가 줄곧 붙어있다면 이를 악무는 습관이 생긴 것이다.

첸 박사는 예방법으로 스트레칭을 제시했다. 일과를 마친 뒤 팔을 쭉 뻗고 누워 물고기처럼 몸을 꿈틀거린다. 굽었던 척추를 펴는 운동이다. 온욕도 도움이 된다. 욕조에 더운물을 받아 몸을 담그고 숨을 코로 쉬며 느긋하게 긴장을 푼다. 이때 업무를 생각하거나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것은 금물이다. 잠들기 직전 5분 정도 심호흡도 도움이 된다. 혀를 입천장에 붙이고 코로 천천히, 깊숙하게 숨을 쉬면 긴장했던 교감신경을 이완할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이갈이 완치 유지 치료

    이갈이를 하지 않는 베개를 사용하면 평생 이를 갈지 않습니다.

    완벽하게 이갈이를 멈추게 하는 이갈이 표준베개를 찾으세요.

    거의 실패가 없습니다.

  2. 이갈이 완치 유지 치료

    사례 글에 있어서

    아이피 주소가 오픈된 사례글들만 믿으면 실패가 거의 없습니다.

    어떤 베개로 이갈이 증상을 완벽하게 회복시키지 못하면 그 베개는 흉기 베개가 됩니다.

    턱관절 표준베개

    치아신경통 표준베개

    이갈이 표준베개

    두통 표준베개

    편두통 표준베개

    각각 검색하시면 큰 도움 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