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서 코로나19 17명 확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7명 발생했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의 세브란스병원은 10일 오전 “9일 병원 본관 조리장에서 영양팀의 위탁업무를 하는 회사 직원  1명이 처음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된 데 이어, 재활병원에서도 환자가 발생해 전수검사를 시행했더니 협력회사에서 9명, 재활병원에서 6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확인된 관련 확진자 17명은 영양팀 협력회사에서 파견한 직원 10명과 재활병원의 환자 2명, 보호자 2명, 간호사 1명, 간병인 1명, 환경미화원 1명을 합쳐 17명이다. 10일 정오 현재 아직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들 가운데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브란스병원은 역학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재활병동을 코호트 조치하고 관련 의료진, 환자, 보호자, 직원 등에 대해서는 전수검사를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추가 접촉자 및 최초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