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 비만 남성, 전립선암 위험 ↑(연구)

[사진=fredfroese/gettyimagesbank]
복부 비만은 심장에만 해로운 것이 아니다. 특히 남성이라면 전립선에 해롭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연구진은 ‘바이오 뱅크’에 등록된 21만여 남성(40~69세)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등록 당시 남성들은 암에 걸리지 않은 이들이었다. 11년간의 추적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거의 600명이 전립선암으로 사망했다.

분석 결과, 전립선암 사망은 체질량 지수와 명확한 관계가 드러나지 않았다. 전립선암에 관한 한 신체 전반에 지방이 얼마나 많은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었던 것.

문제는 허리둘레, 즉 복부 비만이었다. 허리둘레 상위 25%(40인치 이상)에 속하는 남성은 하위 25%(35인치 이하)보다 전립선암으로 숨질 위험이 35%나 컸다.

아우로나 페레스-코르나고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전반적인 체질량 지수와 전립선암 사망 위험은 유의미한 관계가 없었지만, 체질량 지수가 높으면 다른 부위의 암 등 여러 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고 덧붙였다.

‘유럽-국제 비만 화상 학술회의(virtual European an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Obesity)’에서 발표된 이번 연구는 통신사 UPI가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