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기피제 4~5시간 지속…자주 바를 필요 없어

[사진=Kwangmoozaa/gettyimagesbank]
오전 기온은 21~26도, 오후는 26~33도이며 오늘도 비 소식이 이어지겠다.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며 세력을 키우고 있어 제주도와 전남 지방에는 비가 내리겠다. 오후에는 서울을 비롯한 내륙지방이 30도를 넘어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 오늘의 건강= 코로나19 확산에 덥고 습한 날씨, 그리고 여름이면 피할 수 없는 모기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모기의 접근을 막거나 쫒는 제품을 구매할 때는 ‘의약외품’이라는 표시를 확인해야 한다. 유효성분(주성분)으로 디에틸톨루아미드, 이카리딘, 에틸부틸아세틸아미노프로피오네이트, 파라멘탄-3,8-디올을 함유한 제품을 사용하도록 한다.

외출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 피부 노출 부위나 옷 위에 엷게 바르거나 뿌려서 사용하고, 에어로졸이나 스프레이형 제품을 얼굴에 사용할 때는 손에 먼저 취한 후 눈이나 입 주위를 피해서 바르고, 귀 주변은 조금만 바르도록 한다.

속옷, 눈이나 입 주위, 상처 부위, 햇볕에 많이 탄 피부 등에는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야외활동을 마친 후에는 비누와 물로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기피제를 뿌린 옷이나 양말도 바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에게 사용할 때는 어른의 손에 덜어 발라주도록 한다. 유효성분에 따라 영‧유아나 어린이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제품에 기재된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한 후 사용하고, 제품 보관은 어린이 손이 닿지 않는 곳에 하도록 한다.

모기기피제의 기피효과는 보통 4~5시간 이상 지속되므로, 같은 부위에 너무 자주 사용하거나 필요 이상 많은 양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양쪽 팔의 표면적을 넘어설 정도의 넓은 부위에 사용하거나 장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의약외품 모기기피제의 유효성분은 진드기 기피효과도 같이 가지고 있으므로, 모기기피제를 사용한 부위에는 진드기기피제를 따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