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실내 운동으로 뱃살 빼기

 

[사진=러시안 트위스트 동작. sakkmesterke/gettyimagesbank]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북부에 100mm에서 많게는 500mm 이상 비가 내리겠다. 4호 태풍 ‘하구핏’이 중국 북동쪽 해안에 상륙한 가운데 태풍이 몰고 온 많은 양의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들어오면서 주 중반 이후에 중부에서 또 한 번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오늘의 건강= 코로나19 사태에 장마까지 겹치며 ‘홈트레이닝’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야외 활동이 줄어들며 불어난 뱃살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뱃살은 몸매를 망치기도 하지만 심장질환, 당뇨 등에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관리가 꼭 필요하다.

뱃살을 빼기 위해 집에서 혼자 하기 좋은 운동으로는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몸의 중심부인 코어를 집중적으로 강화하는 운동을 하면 지방이 효율적으로 소모되고 복부에 탄력을 얻을 수 있다. 기구 없이도 집에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코어 강화 운동들을 소개한다.

◆사이드 플랭크= 대표적인 코어 운동인 플랭크를 응용해 옆으로 플랭크를 하는 것이다. 먼저 옆으로 비스듬히 누운 뒤 한쪽 팔의 팔꿈치를 바닥에 댄다. 다리는 가지런히 모아 쭉 뻗는다. 다른 한쪽 팔은 엉덩이 옆쪽에 갖다 댄 뒤 팔꿈치를 축으로 몸을 바닥에서 들어 올려 30~45초간 버틴다. 자세를 반대로 바꾸며 반복한다.

◆크런치= 복근을 만드는 데 가장 효율적인 운동법이다. 바닥에 누워 무릎을 구부리고 발을 바닥에 붙인다. 양손을 귀에 대고 복부에 힘을 주면서 고개를 살짝 든다. 어깨가 바닥에서 약 10센티미터 정도 떨어지도록 등을 둥글게 구부리면서 상복부를 수축한다. 상복부의 긴장을 느끼면서 천천히 몸통을 바닥으로 눕힌다. 이때 머리가 완전히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한다.

◆ 러시안 트위스트= 옆구리와 허리에 자극을 주는 운동이다. 윗몸일으키기를 할 때처럼 무릎을 세우고 앉은 다음 상체를 뒤로 기울이고 몸통을 좌우로 회전시킨다. 이때 중량감이 있는 공을 가슴 높이 정도에서 들고 하면 운동 강도가 더욱 높아진다. 몸통을 돌릴 때는 코어의 힘만으로 돌려야 하며, 팔의 반동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