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시작됐다

[사진=15일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40세 피험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서울대병원은 오늘(15일) 오전 9시,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피험자에게 투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피험자인 김모 씨(40세, 남)는 “4살 아이를 키우고 있어 코로나 백신에 관심이 많았다”며 임상시험 참여 계기를 밝혔다.

이어 “부모님을 비롯한 주변에서는 혹시나 모를 부작용을 걱정했지만 의료진의 설명을 듣고 안심이 됐다”며 “코로나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달 4일 국제백신연구소와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두 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건강한 성인 40명에게 안전성을 검증하고, 이후 120명에게 내약성과 면역원성을 평가한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백신 개발을 위해서는 건강한 자원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며 “국내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9~50세 사이의 나이에 병력이 없고 비흡연자이며 체질량지수(BMI)가 18~30인 건강한 신체를 가진 사람은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임상에 자원할 수 있다. 모집기간은 오는 10월 30일까지이며, 연구기간은 2022년 5월 31일까지다. 임상시험 대상자는 1년 동안 백신 접종 2회를 포함해, 총 9번 병원을 내원해야 한다.

[사진=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과 DNA 백신을 세포내 주입하는 전기천공기]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익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점점 세력을 넓혀가며 우리나라를 위협하고 있지만 맨 처음 경북에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올 때 코로나 최전선에서 정말 잘 막아주셨고 지금도 여러 병원에서 활약하시면서 코로나 확산 방지에 노력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2. 익명

    코로나가 유행한지 7달이 되가는데 이번 실험중인 백신이 이 지겹고 무서운 코로나를 없앨 수 있을 만한 효능이 있길 바라압니다! 대한민국 의료진들 화이팅!!

  3. 최서현

    제발 코로나 백신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2학기때에는 원래의 삶으로 되돌아가고 싶네요. 아마 지금보다 더 바빠지겠지만 의료진분들의 상황은 더 나아지겠죠. 임상실험이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부작용없이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