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집사는 이성에게 인기가 더 많을까? (연구)

[사진=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에게 위 사진처럼 남성이 단독으로 등장하거나 고양이를 앉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보여주었다.]
요즘은 소개팅을 하기에 앞서 주선자를 통해 서로의 사진을 먼저 공유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다정한 사람처럼 보이기 위해 반려동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최근 연구에 의하면 반려동물을 안고 찍은 사진보다 단독으로 찍은 사진이 상대에게 더 이성으로서의 호감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콜로라도주립대학교 생명과학과 연구진과 보이시주립대학교 인류학과 연구진이 함께 진행한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1388명의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두 사진을 비교하도록 했다. 비교 대상이 되는 두 사진에는 흰색 배경에 파란색 셔츠를 입은 남성이 등장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차이점은 한 남성은 혼자 앉아 있고 다른 한 남성은 고양이를 안은 채 앉아 있다는 점이다.

사진을 본 뒤 실험참가자들은 사진 속 인물에 대해 몇 가지 평가를 진행했다. △외향성, 상냥함, 신경과민, 성실성, 개방성 등의 기질 △남성성과 여성성의 정도 △데이트 상대로 만나고 싶은지의 여부 등을 평가한 것. 더불어 실험참가자들은 자신이 개와 고양이 중 평소 어떤 동물을 더 선호하는지에 대해서도 답했다.

실험 결과, 남성이 단독으로 등장하는 사진을 볼 때 사람들은 상대를 좀 더 외향적이며 남성적인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고양이와 함께 등장할 때는 보다 상냥하고 개방적이며 신경이 과민할 것으로 평가했다.

데이트 선호도에 있어서는 고양이를 안고 있는 남성보다 혼자 있는 남성을 더 매력적으로 평가했다. 단 예상 가능하듯 평소 고양이보다 개를 더 좋아한다고 답한 실험참가자들이 특히 고양이를 안고 있는 남성에 대한 호감도가 떨어졌다.

선행 연구에서 여성들은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남성을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더 매력적이며 데이트 가능한 상대로 평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 하지만 막상 프로필 사진을 통한 선호도 평가에서는 오히려 고양이를 안고 있는 남성의 매력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단편적인 사진을 통해서는 고양이를 안고 있을 때 남성성이 덜 두드러지고, 상대적으로 보다 신경이 과민한 사람처럼 보인다는 점에서 이성으로서의 호감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단 이번 연구는 사진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모두 백인 남성이었다는 점에서 다른 인종 및 문화권에서는 또 다른 연구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고양이가 아닌 또 다른 반려동물이 호감도에 미치는 영향 역시 확인이 필요하며, 반려동물을 좋아한다는 것과 단순히 같이 사진을 찍었다는 점 역시 분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연구에 몇 가지 한계점이 지적돼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