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저녁이면 달달한 간식이 당길까?(연구)

[사진=Voyagerix/gettyimagesbank]

건강한 식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저녁만 되면 군것질의 유혹을 견디기 힘들어 한다. 연구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뇌 반응에 의한 결과이다.

영국 리버풀대학교와 호주 플린더스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3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하루 동안 음식에 대한 욕구가 언제 최고조가 되는지 조사한 결과, 늦은 오후에 케이크, 과자 등의 식품을 섭취하려는 욕구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한 식단을 먹고자 하는 사람은 늦은 오후에 욕구를 참지 못하고, 군것질을 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때 섭취하는 음식은 케이크, 도넛 등 고열량 고지방 음식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허기와 공복감에 대한 스트레스가 오히려 식욕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건강한 식단을 먹어야한다는 강박이 지나치게 되면 나중에 욕구가 폭발해 건강하지 않은 식품을 찾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게 되면, 뇌 조절기능이 떨어져 자기조절 능력이 약해진다. 이때, 고열량 고지방 식단을 고르는 비율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하루 사이클 중 건강하지 않은 식단을 피하려는 의지가 저녁에 가장 약해지기 쉽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려면 간식 먹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식사 중간에 공복을 느낀다면, 과자나 케이크 대신 요구르트나 견과류 등을 섭취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Is cake more appealing in the afternoon? Time of day is associated with control over automatic positive responses to unhealthy food)는 ‘푸드 퀄러티 앤드 프러프런스(Food Quality and Preferenc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