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알로에 베라 활용법 5

[사진=serezniy/gettyimagebank]
알로에 베라는 수분, 항산화 성분, 효소, 그리고 비타민 A와 C가 풍부한 식물이다. 쓰임새가 다양해서 고대 그리스인들은 알로에 베라를 ‘만병통치약’이라 불렀다.

특히 여름에 유용하다는 알로에 베라, 과연 어디에 좋을까? 미국 ‘위민스헬스’가 알로에 베라의 쓰임새를 정리했다.

◆ 수분 크림 = 알로에 베라 잎은 물기로 촉촉하다. 바르면 얼굴도 촉촉해진다. 직접 키우는 것도 좋지만, 시중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사서 써도 무방하다. 대개 알로에 베라 함유율이 90% 이상인 데다 다른 화장품들에 비하면 가격도 저렴한 편이기 때문. 바를 때 시원하고 질감이 가벼워서 여름에 특히 이상적이다.

단 피부가 예민한 사람이라면 먼저 동전만한 부위에 테스트를 한 다음 사용할 것. 피부과 전문의 라이언 맥 박사에 따르면, 천연 화장품이라고 해서 곧 모두에게 안전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 수유 도우미 = 아기가 젖을 먹을 때 엄마는 눈물을 흘린다. 젖꼭지가 헐고 짓물러 아프기 때문이다. 맥 박사는 그럴 때 알로에 베라를 바르라고 조언한다. 진정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자극 없이 염증을 가라앉히고, 혹시 아기 입에 닿더라도 상대적으로 안심할 수 있다. 알로에 베라는 같은 이유로 여드름을 다스리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 화상 치료 = 여름에는 햇볕에 화상을 입기 쉽다. 처음엔 색깔만 붉어지기 때문에 모를 수 있지만, 4~6시간이 지나면 살이 부풀어 오르면서 가렵고 화끈거린다. 밖에 오래 머물렀다면 집에 오자마자 찬물로 샤워를 할 것. 그리고 알로에 베라 젤을 바르면 좋다. 피부 온도를 낮추고 수분을 공급하기 때문에 가벼운 정도의 햇볕 화상에는 충분한 응급 처치가 된다. 단 냉장고에 넣었다 차갑게 만든 알로에 베라 젤이어야 효과가 있다.

◆ 메이크업 리무버 = 얼굴에서 가장 예민한 눈가. 오일 기반 메이크업 리무버가 싫은 사람은 눈 화장을 지울 때 순하고 자극 없는 알로에 베라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팩을 할 때도 좋다. 냉장고에 넣었다가 꺼낸 알로에 베라 젤을 두껍게 바를 것. 눈이 자주 붓는 사람이라면 특히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 모기약 = 벌레에 물렸다면 알로에 베라를 바를 것. 피부과 전문의 다발 바누살리 박사에 따르면 알로에 베라는 물린 부위의 염증과 함께 가려움증을 가라앉힌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