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개류 단일 품목, 영양부족…반찬 함께 먹어야

[사진=JV_I021/gettyimagesbank]
국·탕·찌개·전골 등의 찌개류 가정간편식은 단일 품목만으로는 영양이 부족해, 밥과 반찬을 함께 먹는 것이 좋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의 증가로 최근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찌개류 가정간편식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 정보를 조사했다.

조사대상은 대형마트·온라인 등에서 판매하는 국 306개, 탕 199개, 찌개 154개, 전골 28개 등 총 687개 가정간편식 찌개류 제품이다.

식약처 위탁 조사기관인 식품안전정보원은 4월 20일부터 6월 10일까지 찌개류 제품에 표기된 영양성분 함량과 제조사 확인 조사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시중에 유통 중인 가정간편식 찌개류는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과 단백질 등이 ‘하루 영양성분기준치’보다 낮아 한 끼 식사대용으로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밥과 함께 먹어도 열량(438.4kcal, 21.9%), 탄수화물(78.7g, 24.3%), 단백질(13.5g, 24.5%), 지방(5.8g, 10.7%) 함량이 낮아 에너지 섭취가 충분하지 못했다.

특히, 성인의 경우 하루 에너지 섭취 참고량 2000kcal의 21.9%수준으로, 편의점 도시락(750kcal)이나 라면(526kcal) 등 유사 식사류보다도 낮았다.

반면, 1회 제공량 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2000㎎)의 절반 수준으로, 가정간편식(1012.2㎎)이 외식·가정식(880.9㎎)보다 높아 나트륨 과잉 섭취가 우려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가정간편식이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먹기 좋지만 영양과 건강을 챙기기 위해서는 열량, 나트륨 등의 영양성분 표시 등을 확인할 것을 권장했다. 또한,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열량·단백질 등을 보충해주는 계란프라이와 같은 식품을 함께 먹고, 파·양파처럼 몸 속 나트륨 배출을 돕는 칼륨 함량이 높은 음식도 함께 섭취할 것을 권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