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0분 운동량만 지켜도…사망률 크게 감소(연구)

[사진=lolostock/gettyimagesbank]

하루 운동 권장량만 잘 지키면 조기 사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정부의 운동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일주일에 보통 강도의 유산소운동은 최소 150분, 좀 더 센 강도의 유산소운동은 75분 정도 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근력운동을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병행하는 것이다.

중국 산둥대학교 심혈관역학과 과학자를 주축으로 한 공동 연구팀은 18세~85세 사이의 미국 성인 48만여 명의 자료를 토대로 평균 기간 9년의 추적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기간 동안 대상자의 16%만이 운동 권장량을 따랐다. 그리고 이 기간에 6만여 명이 사망했다.

연구 결과, 권장량의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근력운동만을 권장량만큼 하는 사람들은 어떤 이유로든 사망할 위험이 1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장량의 유산소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사망 위험이 29%,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하는 사람들은 40% 낮았다.

또한 연구팀은 유산소운동을 충분히 하는 사람들은 심장질환이나 암, 만성호흡기질환, 사고나 부상, 알츠하이머병, 당뇨병 등 특정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이 낮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근력운동을 충분히 하는 사람들은 심장질환이나 암, 만성호흡기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보시박사는 “운동을 안 하는 비활동적 습관 때문에 전 세계 인구의 6~10%가 만성비감염성질환에 시달리고 있으며 9%는 조기 사망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권장량의 운동만 해도 수명에 큰 혜택을 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Recommended physical activity and all cause and cause specific mortality in US adults: prospective cohort study)는 영국 내과학지인 ‘비엠제이(BMJ)’에서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