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치료센터 코로나19 환자, 과반이 ‘무증상’

경북대 연구팀, CDC 학술지에 발표

좌측부터 1저자 이용훈, 홍채문, 교신저자 이재태 교수 [사진=경북대학교 병원]

코로나 19 생활치료센터 환자들 중 절반 이상은 무증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학교 병원 연구팀(1저자 이용훈, 홍채문, 교신저자 이재태 교수)이 경북대병원이 운영을 지원한 대구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두 곳에서 치료받은 환자 632명의 임상경과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 환자들 중 11.9%는 입소 당시에 증상이 있었고, 29.4%는 센터 생활 도중에 증상이 발생, 58.7%는 임상 경과 내내 무증상이었다. 3%의 환자들은 컨디션 악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확진 시점부터 완치 판정(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진단 검사 PCR 2회 음성)까지 평균 20.1일이 걸렸으며, 약 20%에 가까운 환자들이 생활치료센터에서 4주 이상을 보냈다. 증상이 있는 환자(21.8일)가 무증상 환자(19.1일)에 비해 완치 판정까지 기간이 평균 2일 정도 더 길었다.

특히 센터 생활 도중 증상 발생한 환자들이 센터 체류 기간이 긴 경향을 보였다. 증상이 있었던 환자들의 경우, 증상 발생 시점부터 완치 판정까지는 평균 11.7일이 걸렸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들 중 대다수가 무증상 또는 경증이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 자료가 향후 효율적인 생활치료센터 시설 운영과 자가 격리 지침 개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의학학술지인 Emerging Infectious Disease (Impact Factor 7.5)에 온라인 게재됐다.

백완종 기자 100p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수아

    코로나 확진자들이 다시 점점 늘어나고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무증상 확진자들이 늘어나니 정말 걱정이 되네요… 다들 생할 속 거리두기 열심히 실천하시고 이 힘든 시기 다같이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