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 지내는 시간 길면 암 사망 위험 ↑(연구)

[사진=Lolostock/shutterstock]
평소 앉아 지내는 시간이 긴 사람은 암으로 숨질 위험이 80% 이상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앤더슨 암센터 연구진은 2002년부터 45세 이상 성인 남녀 8,000여 명의 건강 상태와 생활 습관을 추적했다. 연구진은 앉아있는 시간에 따라 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눴다.

가장 심한 그룹은 하루 중 앉아 있는 시간이 무려 13~16시간에 달했다. 깨어있는 시간을 거의 앉아 지내다시피 한 것. 이 그룹에서 암으로 사망하는 위험은 가장 적게 앉아 지낸 이들보다 무려 82%가 높았다.

우울한 결과지만 희망적인 대목도 있다. 예컨대 하루에 앉아있는 시간을 30분 줄여 운동한다면 암 사망 위험이 31%가 낮아진다. 거창한 운동이 필요한 것도 아니었다. 그저 걷거나 가사노동을 하는 정도의 가벼운 활동이어도 충분했다. 10분 정도의 가벼운 활동으로도 암 사망 위험은 8%나 낮아졌다.

연구를 주도한 수전 길크라이스트 박사는 “밖으로 나가 마라톤을 하지 않더라도 그저 한 시간에 한 번 일어나서 몇 분간 거실을 거니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Association of Sedentary Behavior With Cancer Mortality in Middle-aged and Older US Adults)는 ‘미국의사협회지 온콜로지(JAMA Oncology)’가 게재하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