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유치원서 집단 식중독…일부 발병한 ‘햄버거병’이란?

[사진=TanyaLovus/gettyimagebank]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도 안산의 유치원에서 의심증상을 보이는 원생이 99명으로 늘었고, 일부는 ‘햄버거병’이라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 진단을 받아 우려를 낳고 있다.

25일 안산시 상록구보건소는 “전체 원생이 184명인 A유치원 어린이 중 식중독 증상을 보인 어린이가 지난 22일까지 99명으로 늘었다”며 “이 중 현재 21명이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일부 원생은 식중독 증상으로 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용혈성요독증후군, 이른바 ‘햄버거병’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햄버거병’이란 별칭은 1982년 미국에서 덜 익힌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를 먹고 이 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붙은 것으로, 고기를 제대로 익히지 않고 먹거나, 살균되지 않은 우유 또는 오염된 야채 등을 섭취하면 걸릴 수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의 심한 합병증으로 적혈구가 비정상적으로 파괴되면서 발생한다. 이렇게 손상된 적혈구들이 콩팥의 여과 시스템에 찌꺼기처럼 끼어 치명적인 신장 기능 손상을 초래한다.

증상으로는 몸이 붓거나, 혈압이 높아지기도 하며 경련이나 혼수 등의 신경계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만약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용혈성빈혈, 혈소판감소증과 같은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으며 사망률은 발생 환자의 약 5~10%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보건 당국은 현재까지 검사한 음식에선 균을 찾지 못한 만큼 이미 처분한 간식 등에 문제가 있거나 사람 간 전파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역학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